배우 문가영(왼쪽부터), 이유리, 채정안, 한혜진, 함은정이 3일 오후 서울 광진구 광장동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열린 ‘제56회 대종상 영화제’ 레드카펫에 참석했다.
[TEN 포토] '대종상 영화제' 대세는 어깨 노출…레드카펫 드레스 열전


‘제56회 대종상 영화제’는 코로나19 재확산에 따라 지난 1962년 이후 처음으로 무관객으로 시상식이 진행된다. 이휘재와 한혜진이 사회를 맡았으며 오후 7시부터 MBN을 통해 생중계된다.
[TEN 포토] '대종상 영화제' 대세는 어깨 노출…레드카펫 드레스 열전
[TEN 포토] '대종상 영화제' 대세는 어깨 노출…레드카펫 드레스 열전
[TEN 포토] '대종상 영화제' 대세는 어깨 노출…레드카펫 드레스 열전
[TEN 포토] '대종상 영화제' 대세는 어깨 노출…레드카펫 드레스 열전
[TEN 포토] '대종상 영화제' 대세는 어깨 노출…레드카펫 드레스 열전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