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사진=강민경 인스타그램


그룹 다비치의 강민경이 남모를 고충을 토로했다.

강민경은 지난 20일 자신의 SNS 계정에 장문의 글과 함께 4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그는 "강변에 살 때 참 외로웠었다. 비싼 월세를 내가며 그럴듯해 보이는 한강변의 아파트에 살 때 말이다"라면서 "오랜 로망과는 달리 아침마다 내리쬐는 정남향의 뜨거운 집이 불편하여 종일 암막 커튼에 의지해 지내야 했고, 밤이 되면 반짝이는 한강 다리의 불빛이 긴 밤을 불안케 했다"고 털어놓았다.

그러면서 "몇 해 전 이사를 하고 오후 3시가 넘어서야 들어오는 서향집의 깊은 해가 내게 많은 영감과 그득한 안정을 줬다"며 "그렇게 지금의 집과 삶을 그리고 나를 더 사랑하게 되었다. 여러분은 어떤 빛의 취향을 가지셨나요?"라고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 강민경은 반려견과 함께 여유로운 일상을 보내고 있다. 그는 반려견을 지그시 바라보거나 품에 안고 있는 등 남다른 애정을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한편 강민경은 지난 16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유튜브 수익 일부를 소아암, 백혈병 환아를 위해 기부했다고 알렸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