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경' 구혜선-안재현, 이혼 소송 중

전시회 연 구혜선 "다 잊으려 노력"
밝아진 구혜선 "긍정적 생각 많이 해"
"학교 복학…연예계 복귀는 차츰"
구혜선이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구혜선이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안재현과의 파경 후 구혜선이 처음으로 공식석상에 모습을 내비쳤다. SNS를 통해 극한 폭로전을 이어갔던 구혜선은 전보다 담담하고 밝아진 모습으로 이혼 소송부터 향후 활동 계획까지 솔직하게 털어놓았다.

구혜선은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구혜선은 자신의 모습을 '물고기'에 투영하고 다양한 색감을 사용한 그림으로 새로운 곳을 향해 나가아려는 자신의 의지를 담았다.
구혜선이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구혜선이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구혜선이 지난해 8월 안재현과 불화를 고백하고 이혼 소송 중 처음 공식석상에 서는 자리인 만큼 관심이 쏠렸다. 구혜선은 "영국 어학연수를 다녀오고 학교(성균관대)도 복학했다"고 근황을 밝혔다. 또한 "부모님과 같이 '미스터트롯'을 보면서 힘든 일을 잊었고, 많은 사람들을 만나는 것에 대해서도 불안하게 생각 안 했다"고 털어놨다.

안재현과의 이혼 소송에 관해서도 덤덤하게 털어놓았다. 관련 질문이 나오자 구혜선은 "이 질문에 대해 집에서 연습을 했는데 마땅한 답을 찾지 못했다"며 웃었다. 그러면서 "별 생각 없이 앞으로의 저에 대해 집중을 많이 했다. 그 사연에 대해서는 내가 어떻게 얘기해야 할지 고민은 많이 했지만 특별히 전해드릴 수 있는 소식은 없어서 죄송한 마음이다. 다 잊어버리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또한 "앞으로 나의 미래에 대한 생각을 많이 했다. 어떤 심경으로 변화했는지는 나중에 나를 돌아봤을 때 알 수 있을 것 같다. 지금은 정신 없이 오늘을 사는 데 바빴고, 내일을 살아가기 위한 준비를 했다. 코로나로 인해 사회적 변화가 있었는데 나도 사회의 한 구성원으로서 고민이 많았던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구혜선이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구혜선이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구혜선은 전시회 준비 과정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구혜선은 "준비를 하면서 11kg 빠졌다. 아침만 먹고 운동하면서 준비했다"고 말했다. 또한 "살이 좀 쪘을 때는 건강이 좋아졌다고 생각했는데 나중에 무릎이 아파져서 살을 빼게 됐다"며 "새로운 마음으로 뵙고 싶어서 운동도 하고, 다이어트 보조제도 먹었다"고 밝혔다.

구혜선은 지난해 '니가 없는 세상, 나에겐 적막'이라는 전시회를 열었던 바 있다. 지난 전시회에서는 흑백을 주로 사용했는데 이번 전시회 작품에는 파란색을 많이 사용했다. 이에 대해 구혜선은 "그때는 마음이 좋지 않은 상태라서 적막을 그렸는데 이번에는 학교도 복학하기도 했고 다시 태어났다는 생각으로 긍정적인 색깔이 뭐가 있을까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처음에 전시했을 때 선택했던 색깔이 파란색이었다"며 "그때의 마음으로 돌아가고 싶다는 생각으로 파란색으로 작업했다"고 밝혔다.
구혜선이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구혜선이 18일 서울 마포구 진산갤러리에서 '항해-다시 또 다시' 초대전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 사진=이승현 기자 lsh87@
연예계 복귀에 대해서는 아직 조심스러운 입장을 드러냈다. 구혜선은 "연예계 복귀 정리가 필요한 사안 같다. 당분간 활동이 어려울 것으로 말씀드렸는데 차츰 정리가 된다면 자연스럽게 뵙지 않을까 기대한다. 일단 그건 내가 기대하는 바이다"고 밝혔다. 이어 "죄송한 마음이 있었다. 개인적인 상황들을 대중에게 호소한 부분이 있어서 내 스스로도 좀 '그건 아니었는데'라고 생각했다. 현재 사회적으로 어려운 상황들이 있어 '지금도 피로한 상황인데 안 좋은 이런 이야기를 전해서 더 피로한 상황을 만들 필요가 있을까' 싶기도 했다"며 "그 일에 대해 특별한 이슈는 없는 상황이고 언젠간 잘 되지 않을까 싶다"면서 미소 지었다.

구혜선은 "내 삶에 대해서 내 미래에 대해서 긍정적인 생각을 많이 하고 있다. 일부러라도 많이 하고 있다"고 긍정적인 면모를 드러냈다. 또한 "그건 다 지나간 일이고 앞으로도 살아가야 하기 때문에 긍정적으로 살아가고 있고, 또 그런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덧붙였다.

구혜선의 두번째 초대전 '항해-다시 또 다시'는 오는 30일까지 진산갤러리에서 열린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