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정이서, '기생충' 피자집 사장 역으로 눈도장
정이서, 제이와이드컴퍼니行…김태리와 한솥밥
배우 정이서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정이서 / 사진제공=제이와이드컴퍼니


배우 정이서가 제이와이드컴퍼니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6일 제이와이드컴퍼니는 “다재다능함을 지닌 배우 정이서와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배우 본인이 가진 매력을 충분히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할 예정이다. 앞으로 정이서의 활동에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정이서는 영화 ‘기생충’에서 피자집 사장 역할로 초반 신스틸러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후 ‘산책’ ‘수성못’ ‘리얼’ 등에 출연해 차곡차곡 다양한 필모그래피를 쌓아왔다. 지난해 방영된 KBS2 드라마 스페셜 ‘굿바이 비원 편’ 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인상 깊은 연기로 대중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제이와이드컴퍼니에는 배우 김소연, 김태리, 안재홍, 이보영, 이상윤 등이 소속돼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