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코로나19 감염 거짓말
"경각심, 마음에 새기자"
김재중, 현재 日에서 활동중
그룹 JYJ 김재중의 만우절 장난 글이 결국 SNS에서 삭제됐다.

1일 김재중은 "저는 코로나19호 바이러스에 감염됐습니다. 정부로부터, 주변으로부터 주의 받은 모든 것들을 무시한 채 생활한 저의 부주의였습니다. 개인의 행동이 사회 전체에 끼치는 영향이 얼마나 큰 지, 저로 인해 또 감염됐을 분들에게 미안한 마음뿐입니다"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그는 "나는 아니겠지라는 마음으로 지내왔던 바보 같은 판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어 버렸습니다. 한 병원에서 입원해있습니다. 많은 과거를 회상하며 감사함과 미안함이 맴돕니다. 하고 싶은 이야기가 너무 많아요. 너무 많은 사람들이 보고 싶어요"라고 덧붙여 대중의 걱정을 샀다. 이에 포털사이트에는 '김재중'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고, 국내 뿐만 아니라 해외 팬들은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댓글을 통해 걱정하며 응원했다.
김재중 SNS 글 / 사진 = 김재중 인스타그램
김재중 SNS 글 / 사진 = 김재중 인스타그램
하지만 게시글은 1시간도 채 되지 않아 바뀌었다. 장문의 글 속 요지는 '만우절 장난'이었다는 것. 그는 해당 글에서 "주변의 사랑하는 사람, 소중한 나의 누군가가 바이러스에 감염되었다? 너무 가슴 아픈 일입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나 몰라라.. 나는 아니겠지 하고 무방비 상태로 거리를 활보하고 생활하는 너무 많은 사람들로 인해 내 가족 지인들이 아플까 봐 너무 걱정되는 마음. 나 자신과 내 주변은 안전하겠지라는 착각이 나와 주변에 모든 것을 아프게 할 수 있습니다"라고 전했다.

또 그는 "현 시점의 경각심.. 마음에 새기고 새깁시다. 만우절 농담으로 상당히 지나치긴 하지만 짧은 시간 안에 많은 분들이 걱정해 주셨습니다. 참.. 이 글 절대 만우절 장난이라 생각하지 않습니다. 내 가족이 내 친구가 아프고..죽어갑니다.. 절대!!! 남의 일이 아닙니다. 나를 지키는 일이 소중한 사람들을 지키는 것이라는 이야기해 드리고 싶었습니다. 이 글로 인해 받을 모든 처벌 달게 받겠습니다. 모두가 건강하시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여 말했다.

김재중은 코로나19에 걸렸다고 만우절 거짓말을 했던 것. 이와 관련해 소속사 측은 "일본에 있어서 직접적 확인이 어렵다"라고 전했다. 김재중은 일본에서 라디오 스케줄이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김재중 국민청원 글 / 사진 = 청와대 홈페이지 화면 캡처
김재중 국민청원 글 / 사진 = 청와대 홈페이지 화면 캡처
그는 '경각심'을 위한 글이라고 말했지만, 그의 거짓말에 대한 대중들의 분노는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연예인 김**씨의 과한 만우절 장난 처벌 해주세요"라는 제목의 청원 글이 올라왔고 현재 4000여 명의 국민들이 동의를 한 상황이다.

상황이 일파만파 커지자, 김재중은 자신의 SNS 글을 삭제했다. 수많은 댓글들도 사라졌다.

한편, 김재중은 앞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지난달 1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를 통해 성금 3000만원을 기부한 바 있다. 기부가 무색해지는, 해도 너무한 '장난'이 아닐 수 없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