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중기, 휴식 목적으로 하와이 콘도 매입
하와이 호놀룰루 에이러 모아나 비치 지역 위치
소속사 "알 수 없다"
배우 송중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중기./ 사진=텐아시아DB


배우 송중기가 미국 하와이에 위치한 27억 상당의 콘도를 매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한 매체는 하와이 부동산 관계자 말을 빌려 지난해 12월 송중기가 228만 달러(한화 약 27억 원) 상당의 현지 콘도를 매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송중기가 매입한 콘도는 2006년 완공, 40층 규모를 자랑하는 빌딩 내에 위치해 있다. 하와이 호놀룰루의 에이러 모아나 비치 지역에 자리하고 있는데, 이곳은 와이키키 해변과도 인접한 곳으로 고가의 콘도와 고급 빌딩들이 밀집 돼 있다. 송중기는 바다가 한 눈에 펼쳐져 보이는 고층을 매입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에 대해 소속사는 "개인적인 일이라 알 수 없다"며 말을 아꼈다.

콜롬비아에서 영화 '보고타' 촬영에 한창이던 송중기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지난 24일 귀국했다. 현재 건강 상태엔 이상이 없지만 해외에서 귀국한 만큼 자가 격리를 하며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보고타'는 1990년대 콜롬비아로 이민을 떠난 청년들의 이야기를 담은 범죄 스릴러로 송중기와 이희준이 주연을 맡았다. 지난 1월 콜롬비아 현지에서 크랭크 인 했고, 최근까지 약 40% 정도 촬영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현지 일정이 중단 된 상황이며 재촬영 여부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