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 아역 배우 김유빈, n번방 사건 언급 '논란'
질타·신상 털기 이어지자 두 번째 사과
김유빈 N번방 사건 발언 '논란' /사진=페이스북 캡쳐
김유빈 N번방 사건 발언 '논란' /사진=페이스북 캡쳐


뮤지컬 아역 배우 김유빈(16)이 텔레그램 n번방 사건에 대해 경솔한 발언을 한 뒤 논란이 되자 SNS를 통해 거듭 사과했다.

김유빈은 지난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남성들이 뭐 XX. N번방을 내가 봤냐 이 XXX들아. 대한민국 XX가 27만 명이라는데 그럼 너도 사실상 XX냐? #내가_가해자면_너는_XX다"라는 글을 공유했다.

이어 "'내 근처에 XX 있을까 봐 무섭다' 이거랑 다를게 뭐냐고"라고 말해 비난을 받았다.

이후 김유빈은 "아무생각 없이 올린 스토리를 보고 기분 나쁘셨던 분들께 죄송하단 말을 드린다"라며 "해당 스토리는 저에게 N번방에 들어가 본적 있냐고 했던 사람과 모든 대한민국의 남자들을 범죄자 취급하던 사람들이 있어서 홧김에 저지른 글이었다"라고 해명했다.

그러면서 "전 텔래그램 n번방과 박사방 모두 혐오하는 사람입니다 절대 그들을 옹호할 생각은 없었다. 여러분들이 뭐라고 하시던 더이상 제 논리 펼치지 않고 조용히 받아드리겠다. 이번 일로 깨달은게 많고 더이상 말실수는 절대 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사과글을 올렸다.
김유빈 N번방 사건 발언 '논란' /사진=페이스북 캡쳐
김유빈 N번방 사건 발언 '논란' /사진=페이스북 캡쳐
하지만 사과 답지 않은 사과라는 질책을 받았고, 여론은 사그라들지 않았다.

김유빈은 2차 사과글을 올려 "페북 친구들 몇명이 여성분들을 일반화 하는 내용에 대해 상처를 받으셨고 그 사실이 트위터로 까지 전해지게 된 것 같다"면서 "제가 저지른 언행에 대해 지금 여러분이 달아주시는 코멘트를 보며 뼈저리게 반성 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제 한순간의 실수로 인해 상처받고 힘들어 하시는 분들께 정말 죄송하고 사과 드리는 말을 전합니다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머리를 숙였다.

국민일보에 따르면 김유빈의 아버지는 지난 25일 "아이가 친한 형에게 사건을 전해듣고 어떤 내용인지 인지하지 못한 상태로 게시물을 올린 것"이라며 "신상 털기를 극도로 당해 괴로워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김유빈은 2012년 오페라 '토스카'로 데뷔, 이듬해 EBS '먹보공룡 티노' 등에 출연했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