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전 대표


가수 '비아이'의 마약 수사를 무마하려한 의혹으로 수사를 받고 있는 양현석 전 YG엔터테인먼트 대표에 대해 경찰이 신청한 구속영장을 검찰이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는 25일 보도에서 경기남부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가 지난주 양 전 대표 등 2명에 대해 비아이 마약 수사를 무마하려 한 혐의(범인도피 교사 등)로 수원지검에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검찰이 영장을 청구하지 않고 반려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양 전 대표에 대한 구속 사유 인정이 어렵다고 판단해 반려했고 또한 양 전 대표를 불구속 송치하라고 경찰에 수사 지휘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공익제보자 A씨는 경찰과 소속사인 YG의 유착으로 2016년에 있었던 비아이의 마약 사건이 무마됐다는 취지로 국민권익위원회(권익위)에 공익신고를 했다.

2016년 4월 경 비아이와 함께 대마를 흡입한 A씨는 그해 8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됐다. 당시 A씨는 2016년 5월에 아이콘 숙소 앞에서 비아이에게 LSD를 전달했다고 진술했다.

8월 22일 마약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은 A씨는 다음 날인 23일 양현석 전 대표에게 불려갔다. 이 자리에서 양 전 대표는 녹음하지 못하도록 A씨의 휴대전화의 전원을 끄게 한 뒤 "우리 애들이 조사 받으러 가는 자체가 싫다. 약 성분을 다 뺐기 때문에 검출될 일도 없다"면서 "네게 불이익을 주는 건 쉽다"고 압박하며 진술 번복을 요구했다.

충분한 사례와 변호사 선임 제안에 A씨는 결국 YG 측이 선임한 변호사와 함께 3차 조사에 임했고 '마약을 건네지 않았다"고 말을 바꾸며 진술을 뒤집었다. 당시 경찰은 A씨의 진술번복으로 비아이를 제외한 채 A씨만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하면서 사건을 종결했다.

이후 A씨는 입장을 바꾸고 지난해 6월 국민권익위원회에 '당시 경찰과 소속사인 YG의 유착으로 비아이 마약 사건이 무마됐다'는 취지로 비실명 공익신고를 하며 양 전 대표에 대한 의혹이 수면 위로 올라왔다.

경찰은 지난해 9월부터 비아이 마약 의혹과 양 전 대표에 대한 수사 무마 의혹을 살폈고, 7개월 간 수사를 이어왔다. 경찰은 수사 과정에서 양현석 전 대표에게 협박 혐의가 일부 있다고 결론을 내리고 지난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으나 검찰이 구속영장을 법원에 청구하지 않고 반려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이르면 다음 달 초 양현석 전 대표 사건을 검찰에 넘기고 수사를 마무리할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양현석 전 대표 측은 수사 무마 의혹에 대해 "비아이와 관련된 진위를 확인하기 위해 A씨를 만났을 뿐"이라며 "진술 번복을 종용하거나 변호사를 선임해 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양 전 대표는 "당시 A씨에게 만약 비아이가 양성반응이 안 나오면 무고죄를 받을 수 있다고 하자 이에 겁을 먹고 스스로 진술을 번복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김명상 기자 terr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