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이지혜의 유산고백 / 사진=이지혜 유튜브
가수 이지혜의 유산고백 / 사진=이지혜 유튜브


가수 이지혜가 둘째 아기를 유산했다고 고백했다.

이지혜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밉지 않은 관종언니’를 통해 ‘죄송스러운 말을 전하게 되었습니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이지혜는 “아기 심장이 뛰지 않아서 작별을 할 수밖에 없게 됐다”며 “구독자 분들이 건강하게 잘 낳으라고 응원을 많이 해주셔서 이런 사실을 알린다는 자체가 마음이 편치 않다”고 심경을 고백했다.

그는 “나는 너무 괜찮다. 빨리 회복해서 다음번엔 더 건강한 아이를 만날 수 있을 거라 생각하며 마음을 다잡았다”며 “찍어둔 영상들은 아마 계속 나갈 수 있을 거다. 당시에는 임신 사실을 알고 즐겁게 찍은 것들이라 지금 상황과 다르겠지만 편하게 봐주시길 바란다. 난 진짜 괜찮다”고 밝혔다.

이지혜는 유튜브 채널에 “밉지않은 관종언니가 다시 한번 갑작스럽게 얘기 드리게 됐다. 건강하게 회복해서 돌아오겠다. 많이 축하해주신분들에게 죄송스러운 마음 전한다”고 말했다.

혼성그룹 샵 출신 이지혜는 2017년 3살 연상의 회계사와 결혼해 이듬해 딸 태리 양을 얻었고, 지난달 28일 둘째 임신 소식을 전했다. 당시 이지혜는 "둘째의 태명은 문태희다. 출산 예정일은 오는 10월 18일경"이라고 알리며 행복한 모습을 공개했다.

몸과 마음이 힘든 중에도 팬들을 위해 소식을 전한 이지혜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가 쏟아지고 있다. 이지혜의 유튜브에는 "마음을 감히 헤어리지 못하지만 항상 응원한다" "잘 이겨내리라 믿는다" 등의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