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톰 행크스 트위터
사진=톰 행크스 트위터


할리우드 배우 톰 행크스가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톰 행크스는 12일 (한국시간) 트위터를 통해 자신과 아내 리타 윌슨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알렸다.

톰 행크스는 "현재 호주에서 체류하고 있다. 피로와 감기 기운, 근육통을 느끼기 시작했다. 또 아내가 미열이 있었다"고 증상을 설명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았고 결국 양성 판정을 받게 됐다"고 말했다.
사진=톰 행크스 트위터
사진=톰 행크스 트위터
톰 행크스는 보건당국의 지침에 따라 현재 격리된 상태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