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미우새’ 봉태규./ 사진=SBS 방송화면
‘미우새’ 봉태규./ 사진=SBS 방송화면


배우 봉태규가 아이를 키울 때 대변 때문에 힘들었던 경험을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SBS ‘미운우리새끼’에는 봉태규가 출연했다. 봉태규는 아내 하시시박에게 첫 눈에 반해 만난 지 두 번 만에 프러포즈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이날 서장훈은 봉태규에게 “아내를 아무리 사랑해도 진짜 안 맞는 부분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봉태규는 “나는 아내를 바깥양반이라 부른다. 내가 안사람”이라며 “바깥양반은 바로바로 정리하고 치우는 스타일이다. 나도 그렇게 해야한다. 안 그러면 혼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봉태규는 “나는 냄새에 예민하다. 제일 난감했던 때가 있다. 아이가 자라면서 대변을 보지 않나. 물티슈가 아니라 손으로 닦아줘야 하는 시기가 있다. 아내가 사진 찍는 사람이라 손목이 안 좋다. 내가 아이를 들어서 닦아줘야 하는데 그게 너무 걱정됐다. 처음엔 상상조차 안 가더라다. 더군다나 애들 대변 양이 엄청 나다. 소아과에 가서 상담도 했다. 아이가 자기 몸 만큼 싸더라”라고 말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봉태규는 “하다보니 냄새나 이런 것들에 대한 거부감이 없어지더라. 그게 너무 신기했다”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