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JTBC ‘아는 형님’에서 신혜선과 배종옥이 솔직한 입담으로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22일 방송된 ‘아는 형님’에는 영화 ‘결백’의 주연 신혜선과 배종옥이 전학생으로 찾아왔다.

배종옥은 “나는 여기 교장이랑 동기동창이다. 학생 군번이 아닌데 졸업을 못했다”고 자신을 소개했다. 민경훈은 과거 신혜선과 같은 소속사에 있었다고 밝혔다. 민경훈은 “우리 회사를 나가고 바로 잘 됐다. 경수진도 나가고 잘 됐다”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배종옥은 봉준호 감독과 작업하고 싶다고 밝혔다. 형님들은 배종옥에게 “봉준호 감독님과 작품을 한 적 있느냐”고 물었다. 배종옥은 “없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당연히 너무 하고 싶다”고 말했다. 무조건 하겠느냐는 물음에는 “나는 캐릭터가 되게 중요하다”고 답했다. 김영철이 “캐릭터가 안 맞으면 (봉준호 감독의 제안이라도) 안 할 거냐”고 물었다. 배종옥은 “당연하다”면서도 “그런데 봉준호 감독님이라면 맞는 캐릭터를 줄 것 같다”며 환한 미소를 보였다.

이후 형님들은 영화 ‘기생충’의 명대사인 ‘너는 계획이 다 있구나’를 각자의 느낌을 살려 다양한 버전으로 연기를 선보였다. 형님들의 연기를 본 배종옥은 “한 문장을 각양각색으로 표현할 수 있다는 게 대단한 것”이라고 칭찬했다. 그리고는 김희철, 서장훈, 강호동, 이수근을 1차 통과자로 뽑아 준비된 대본을 주며 연기를 시켰다. 형님들은 의외의 열연으로 배종옥을 놀라게 했다.

배종옥은 자신의 장점이 눈썰미가 좋은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형님들 닮은꼴을 직접 찾아왔다. 형님들은 자신의 닮은꼴이 차례로 공개되자 높은 싱크로율에 깜짝 놀랐다. 이상민의 닮은꼴은 중국 배우 손예봉, 김영철의 닮은꼴은 배우 전수경, 김희철의 닮은꼴은 배우 음문석이었다. 민경훈의 닮은꼴로 미국 배우 루니 마라의 사진이 공개되자 민경훈은 뒷걸음을 칠 정도로 놀랐다. 신혜선은 뛰어난 유연성을 보여줄 수 있는 ‘다리 찢기’를 장점으로 내세웠다.

배종옥은 ‘매운 손맛’으로 배우들 사이에 소문이 났다고 밝혔다. 배종옥은 “조인성도 날 보고 긴장했다”고 이야기했다. 한 촬영장에서 배종옥은 상대배우가 “처음에는 편하게 하라더니 한번 ‘?’하고 때리니 너무 아팠는지 그 다음에는 ‘선배님, 어떻게 때리실 거냐’고 묻더라. 내가 손이 크고 살이 없어서 그런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형님들은 배종옥의 드라마 속 따귀신을 함께 감상했다. 배우 김청희와의 따귀신에 대해 배종옥은 “청희 언니 어머니께서 원래 밥을 잘 싸주셨는데 저 장면을 찍고는 밥을 안 싸주시더라”고 전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혜선은 “잘 때려주면 연기할 때 도움이 된다. 저절로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사진=JTBC ‘아는 형님’ 방송 캡처
신혜선은 드라마 ‘황금빛 내 인생’에서 부녀 호흡을 맞췄던 배우 천호진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신혜선은 “천호진 선배님이 자신이 직접 기타 연주를 해서 녹음한 걸 보내주신다. 힐링이 돼서 감사하다고 답장을 했더니 번거롭게 뭘 답장을 하냐고 하시더라”고 말했다. 신혜선은 천호진의 허락을 받아 그가 보내줬던 기타 연주 소리를 공개했다.

연기할 때 정확한 발음으로 유명한 신혜선은 ‘딕션 요정’으로 불리기도 한다. 신혜선은 “내가 입이 잘 마른다. 입안이 좀 촉촉해야 발음이 잘 되지 않나”라며 “계속 껌을 씹다가 촬영 직전에 뱉는다”고 밝혔다. 신혜선은 짝다리를 짚는 습관도 있다고 했다. 그는 “드라마 촬영장은 메이킹 필름을 찍지 않나. 메이킹을 찍는데 짝다리를 짚고 있으면서 껌을 씹으니 너무 불량스러워 보여서 메이킹으로 쓸 수 있는 게 하나도 없다더라”고 전했다. 이어 “사탕도 먹어보고 이비인후과에서 약도 처방 받아 봤는데 제일 좋은 게 껌이더라”고 말했다. 이에 서장훈은 징크스 같은 것은 바꾸면 불안하다고 동감했다. 배종옥 “일 시작하기 전에 아침에 꼭 밀크티를 마신다”고 습관을 밝혔다.

이어 간식을 걸고 게임이 진행됐다. 배종옥, 서장훈, 이상민, 김영철, 강호동의 ‘관록팀’, 신혜선, 이수근, 민경훈, 정세운의 ‘패기팀’으로 나눠졌다. 첫 번째는 ‘몸으로 말해요’였다. 동점이 상황에서 마지막 문제를 정세운이 맞히면서 패기팀이 승리해 간식으로 쥐포를 획득했다.

두 번째 게임은 ‘줄줄이 말해요’였다. 이번 게임에는 고구마 치즈 스틱이 간식으로 걸려 있었다. 게임 도중 강호동은 앞 단어인 ‘라이터’를 ‘터러벌(트러블)’로 받아 웃음을 자아냈다. 김영철은 “그럼 나는 블로 받아야 되냐, 벌로 받아야 되냐”고 말해 폭소케 했다.

게임을 마친 후 배종옥은 “‘터러벌’은 못 잊을 것 같다”고 녹화 소감을 말했다. 신혜선도 “너무 재밌었다”고 말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