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배성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배성우. /사진제공=메가박스중앙㈜플러스엠


배우 배성우가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이하 ‘지푸라기’)에서 배우 윤여정과 연기 호흡을 맞춘 일이 즐거웠다고 밝혔다.

5일 서울 팔판동의 한 카페에서 영화 ‘지푸라기’의 개봉을 앞둔 배우 배성우를 만났다. 이 영화에서 아르바이트로 근근이 생계를 이어가고 있는 가장 중만 역을 맡은 배성우는 이날 인터뷰에서 영화와 자신의 연기 활동 등 다양한 이야기를 풀어놓았다.

배성우는 이 영화에서 배우 윤여정과 모자(母子)로 호흡을 맞췄다. 윤여정은 극 중 치매 증상을 보이는 노모 순자 역을 맡았다.

배성우는 윤여정에 대해 “그렇게 재밌는 분은 처음 봤다”고 말했다. 이어 “윤여정 선생님은 전도연이 하자고 해서 이 영화에 출연했다고 하더라. 캐스팅 담당하는 스태프는 저에게 계속 윤여정 선생님에 대해 이야기했다. 내가 캐스팅됐다고 말씀 드리니 선생님이 너무 좋아하셨다고 했다. 그래서 나는 ‘내가 캐스팅됐다고?’라면서 반문했다. 사실 내가 이 영화에게 가장 마지막으로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 윤여정 선생님이 출연하신다는 것도 이 작품을 고르는 데 영향을 미쳤다”며 “선생님을 이전에 뵌 적이 없어서 뵙고 싶기도 했고 같이 출연하면 좋을 것 같았다. 촬영하면서 너무 재밌어서 선생님과 수다를 떤다기보다 선생님의 수다를 들으려고 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만나 함께 연기해보니 어땠느냐고 묻자 배성우는 “약간 무섭다는 얘기도 들었는데 나한테는 너무 잘해주셨다”고 이야기했다. 이어 “처음 보자마자 드라마 ‘라이브’를 재밌게 봤다고 하셔서 ‘고맙다’고 말씀드렸다. 그랬더니 ‘괜히 하는 얘기다 아니다’고 하셔서 ‘알겠다’고 했다”며 웃었다.

‘지푸라기’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이다.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 등이 주연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