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전도연이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언론시사회에서 입장하는 윤여정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전도연이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열린 영화 ‘지푸라기라도 잡고 싶은 짐승들’ 언론시사회에서 입장하는 윤여정의 손을 잡아주고 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윤여정이 전도연과의 티격태격 끈끈한 사이를 자랑했다.

3일 오후 서울 삼성동 메가박스 코엑스에서 영화 ‘지푸라기라도’ 언론시사회가 열렸다. 김용훈 감독과 배우 전도연, 정우성, 배성우, 윤여정, 신현빈, 정가람이 참석했다.

윤여정은 치매에 걸린 중만의 어머니 순자 역을 맡았다. 그는 “전도연이 꼭 하자고 해서 굉장히 큰 역할인 줄 알았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치매 걸린 사람 연기는 좀 곤란했다. 감독님도 나도 치매에 안 걸려봐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몰랐기 때문”이라며 “감독들은 좀 피상적으로 얘기해서 이럴 때는 같은 연기자에게 물어보는 게 좋다. 그래서 전도연에게 물었더니 ‘선생님 맨날 느닷 없는 소리 잘 하지 않나. 그렇게 해라’고 하더라. 전도연의 지도편달 아래 했다”고 말했다.

‘지푸라기라도’는 인생 마지막 기회인 돈 가방을 차지하기 위해 한탕을 계획하는 평범한 인간들의 범죄극. 오는 12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