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제공=tvN ‘사랑의 불시착’
제공=tvN ‘사랑의 불시착’


지난 설 연휴 휴방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이 방송을 재개한다. 배우 현빈과 손예진, 오만석의 대립이 펼쳐질 예정이다.

1일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는 긴박한 상황에 몰린 듯한 리정혁(현빈 분), 윤세리(손예진 분)와 이들을 위협하는 조철강(오만석 분)의 모습이 담긴다.

앞서 조철강은 그동안 저질렀던 비리가 밝혀져 무기징역을 선고받았고, 자신의 죄를 고발한 리정혁을 향해 격렬한 증오와 복수심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리정혁, 네가 하나 놓친 게 있다”며 윤세리의 목숨을 두고 협박했다.

이후 호송 도중 의문의 폭발 사고로 자취를 감춘 조철강이 윤세리를 쫓아 한국으로 온 것이 드러나면서 다음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들었다.

‘사랑의 불시착’의 제작진은 방송에 앞서 심각한 표정을 짓고 있는 리정혁과 겁에 질진 윤세리, 누군가를 향해 총을 겨눈 조철강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리정혁과 윤세리가 일촉즉발의 상황에서 벗어나 난관을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