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영웅호걸’이 지난 1일 종영했다. ‘영웅호걸’은 서인영, 가희, 니콜, 나르샤 등 인기 걸그룹 멤버와 방송 중 ‘좋은 날’로 ‘대세’가 된 아이유 등이 출연해 방송 초반 화제를 모았다. 또한 매주 출연자들의 인지도에 따라 1등부터 12등까지의 등수가 매주 공개되는 리얼리티 쇼의 형식을 도입, 누가 1등과 꼴찌가 될 것인가도 관심의 대상이었다. 그러나, ‘영웅호걸’은 초반의 화제성을 잇지 못한채 시청자의 관심 밖이 됐고, 결국 종영의 비운을 맞이했다. 왜 ‘영웅호걸’은 아이유, 니콜, 가희를 모두 출연시키고도 대중의 사랑을 얻는데 실패했을까. 한 때 ‘대세’일 수도 있었던 프로그램이 ‘하락세’를 타게 된 세 개의 결정적 순간을 골라봤다.

2010년 10월 24일 방송 – ‘빙의 패션쇼’
‘영웅호걸’의 좋은 시절이었다. 녹화중이 아닐 때 턱을 내미는 버릇이 있는 나르샤, “대박”이 아니라 “뒈에에박”처럼 말하는 가희, 발을 쿵쿵대며 공룡같이 걷는 지연 등, 출연자들의 캐릭터가 확실히 잡히기 시작했다. 이런 캐릭터가 서로의 옷을 입고 흉내내는 과정에서 나왔다는 것이 특히나 고무적인 일이었다. 서인영과 가희의 경우 SBS 등의 토크쇼에서 서로에 대한 어색함을 털어놓을 만큼 불편한 부분이 있었던 그들이 서로를 흉내내는 단계까지 왔음을 보여줬다. ‘빙의 패션쇼’ 전후로 지연과 아이유의 동갑내기 친구 관계, ‘모태다혈’ 서인영과 욱하는 성격이 있는 가희 등 캐릭터의 관계들도 선명해지기 시작했다. 특히 홍수아는 프로그램 안에서 가장 많은 사람과 관계를 맺으며 다양한 모습을 보여줬고, 홍수아는 ‘영웅호걸’을 통해 새롭게 주목받을 수 있었다.

2011년 1월 2일 방송 – ‘특별수업’
‘영웅호걸’, ‘대세’가 ‘하락세’가 된 세 번의 순간
‘영웅호걸’, ‘대세’가 ‘하락세’가 된 세 번의 순간


홍수아의 존재감은 졸업을 앞둔 고 3 학생들을 대상으로 출연자들이 강의를 하는 ‘특별 수업’에서 특히 빛났다. ‘특별 수업’에서 데뷔 후 어떻게 전 소속사 관계자들에게 사기를 당했는지 솔직하게 털어놓는 홍수아의 모습은 ‘영웅호걸’내에서 사고뭉치로만 여겨졌던 그의 깊은 마음을 볼 수 있는 기회였고, 출연자들은 물론 시청자들도 그를 더 많이 이해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 데뷔 전의 힘겨운 시절에 대해 털어놓은 아이유와 유인나, 포기하지 않는 꿈에 대해 말한 가희의 강의도 큰 감동을 줬다. ‘빙의 패션쇼’ 등을 통해 예능 프로그램에 대한 캐릭터를 만든 출연자들이 자신의 보다 진실된 모습을 통해 시청자가 더욱 몰입할 수 있는 여지까지 만든 셈이다.

그러나, ‘영웅호걸’의 가능성은 인기검증이라는 형식 앞에 막혔다. 프로그램 초반은 매주 어르신, 신입사원, 기자 등 다양한 직군이 출연자들에 대한 인기 투표를 실시, 순위 변동 가능성이 높았다. 그만큼 멤버들 한 명 한 명이 이미지를 바꾸기 위해 노력했고, ‘잘나가는 팀’과 ‘못나가는 팀’의 대결도 흥미진진했다. 그러나 투표 형식이 일반 시민을 대상으로 바뀌고, 투표기간이 몇 개월 단위로 늘어나면서 출연자들의 인기는 좀처럼 뒤바뀌지 않았다. 일반인들이 생각하는 출연자들의 실제 인기는 그렇게 쉽게 바뀔 수 있는 게 아니었기 때문이다. 미션에서 열심히 하면 순위를 바꿀 수 있다는 희망은 사라졌고, 출연자들의 적극성을 끌어낼 동력을 잃은 ‘영웅호걸’은 점점 하락세를 타기 시작했다.

2011년 2월 6일 방송 – 부산 투표현장
‘영웅호걸’, ‘대세’가 ‘하락세’가 된 세 번의 순간
‘영웅호걸’, ‘대세’가 ‘하락세’가 된 세 번의 순간
‘잘나가는 팀’과 ‘못나가는 팀’이 고정되고 나서 나서 아이유가 가장 많이 했던 말은 “감사합니다”였다. 투표가 불특정 다수의 일반인들을 대상으로 하면서 방송 초반 동갑내기 지연과 투닥거리던 아이유는 사라졌다. 팬들의 열성적인 지지를 받는 아이유는 ‘영웅호걸’ 투표에서도 계속 1위를 차지하는 ‘대세’일 수 밖에 없었다. 아이유의 잘못은 아니다. 아이유는 ‘굴러요 퀴즈’에서 제대로 구르기를 못하는 등 허술한 모습으로 예능 프로그램에 어울리는 활약을 했다. 하지만 투표가 출연자들의 실제 인기투표나 다름 없게 되고, 프로그램이 결국 직업체험을 반복하는 상황이 되면서 원래 있던 캐릭터마저 희석되기 시작했다.

초반의 ‘영웅호걸’은 12명 모두 개성이 다르고, 그래서 어떤 행동을 할지 모를 캐릭터들이 모인 흥미로운 예능 프로그램이었다. 그러나 이들은 어느 순간부터 개성을 잃었고, 매주 미션을 따라가기만 하는 신세가 됐다. 함께 시간을 보내며 서로에 대해 잘 알게 되었던 이들이 더 이상 갈등을 만들어내기 힘들었다라고도 말할지 모른다. 그러나 그 전에 인기 투표라는 형식에 매몰되며 새로운 관계를 맺을 수 없었던 상황 이 더 큰 원인이 되지 않았을까. 이런 12명의 개성 강한 여자 연예인들을 과연 다시 모을 수 있을까. 그래서 더욱 아쉽다.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