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tvN ‘사랑의 불시착’ 방송화면.

배우 현빈이 힘없는 표정으로 손예진을 그리워했다. 19일 오후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사랑의 불시착'(극본 박지은, 연출 이정효)에서다.

이날 방송에서는 무사히 한국 땅을 밟은 윤세리(손예진 분)와 그런 그를 그리워하는 리정혁(현빈 분)의 모습이 담겼다.

윤세리는 리정혁의 도움으로 군사분계선을 무사히 넘어 한국 땅을 밟았다. 그는 자신이 없는 사이 엉망이 된 ‘세리스 초이스’의 경영을 바로잡기 위해 애썼다.

그 시각 리정혁은 윤세리를 그리워하며 슬픈 표정으로 동료들을 걱정하게 만들었다. 리정혁은 윤세리와 마지막으로 보낸 빈집에 혼자 앉아서 윤세리와 나눈 대화를 떠올리며 추억에 잠겼다.

이후 리정혁은 형 리무혁(하석진 분)과 남다른 친분을 쌓은 정만복(김영민 분)을 만나 형의 죽음과 관련된 비밀을 들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