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웹드라마 ‘궁궐의 연인’ 방송화면. /사진제공=클콩
웹드라마 ‘궁궐의 연인’ 방송화면. /사진제공=클콩

웹드라마 ‘궁궐의 연인’ 방송화면. /사진제공=클콩

배우 신원호가 첫사랑의 감성을 두드리며 여심을 흔들었다. 웹드라마 ‘궁궐의 연인’에서다.

지난 17일 방송된 ‘궁궐의 연인’에는 동길(신원호 분)과 보람(한보름 분)의 로맨스가 해피엔딩을 맞았다. 신원호는 무대 트라우마를 가진 동길의 뭉클한 성장통부터 사랑앓이에 눈물짓는 인물의 감정변화를 세밀하게 그려냈다.

이날 방송에는 첫사랑의 설렘을 유발한 동길과 보람에게 시련이 찾아왔다. 의문의 남성과 다정하게 데이트하는 보람을 목격한 동길은 마음이 크게 흔들렸고, 결국 공연 리허설도 망치면서 모두를 실망시켰다. 화를 내는 보람에게 동길은 “나를 좋아하는 줄 알았다”면서 “심심풀이가 될 만큼 바보는 아니다”라고 밝혔다. 결국 동길은 극단을 나갔다. 보람은 자신이 억지로 나간 소개팅을 떠올리며, 동길이 오해하고 있음을 깨달았다. 서둘러 동길을 따라 나간 보람은 그가 대학 후배 은지와 있는 모습을 보고 발길을 돌렸다. 그렇게 두 사람은 또 한 번 엇갈렸다.

진심을 전하지도 못한 채 두 사람은 일상으로 돌아갔다. 동길은 자신이 오해했음을 뒤늦게 깨달았지만 이미 보람은 상처를 받은 후였다. 동길은 보람과의 추억을 그리워하며 가슴 아파했고, 결국 뜨거운 눈물을 터트렸다. 신원호는 사랑앓이로 괴로워하는 동길의 마음을 호소력 있게 빚어냈다. 이어 풋풋한 첫사랑의 로맨스에 애틋함을 더했다.

동길은 과거 보람을 위로했듯이 다시 우유를 들고 찾아갔다. 그는 보람에 “내가 이기적이었다. 근데 그 이유가 너를 좋아했기 때문이라는 것을 깨달았다”고 고백했다. 우여곡절 끝에 ‘춘향전’ 공연이 올랐고, 동길과 보람은 이몽룡과 춘향이 돼 무대를 장식했다. 클라이맥스에서 트라우마를 극복한 이몽룡을 연기한 동길과 보람은 입을 맞추며 서로의 사랑을 확인했다.

풋풋하고 달달한 첫사랑 로맨스에 애틋함을 더한 신원호의 연기는 설렘 그 자체였다. 여기에 보람을 통해 무대 트라우마를 극복하는 동길의 성장통까지 담백하게 그려내 공감을 불어넣었다. 차근차근 자신의 연기 내공을 쌓아가는 신원호의 활약에 기대가 더해진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