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서동현(왼쪽), 권진아. / 제공=JTBC ‘슈가맨3’
가수 서동현(왼쪽), 권진아. / 제공=JTBC ‘슈가맨3’

가수 서동현(왼쪽), 권진아. / 제공=JTBC ‘슈가맨3’

가수 권진아가 소속사 대표이자 가수 유희열이 아닌 유재석을 선택했다. 17일 오후 방송되는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프로젝트-슈가맨3′(이하 ‘슈가맨3’)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날 ‘슈가맨3’은 ‘진짜 감성’ 특집으로 꾸며져 유희열 팀의 ‘쇼맨’으로 그룹 이엑스아이디(EXID)의 솔지, 유재석 팀은 권진아와 서동현이 출연한다.

유희열 팀 쇼맨으로 출연한 솔지는 등장부터 유재석 팀에 대한 애정을 드러내 유희열의 따가운 눈총을 받았다. 솔지는 “사실 유재석, 김이나 팀이 되고 싶었다. 개인적으로 김이나 작사가님을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유희열의 수난시대는 계속됐다. 상대 팀 쇼맨으로 자신의 소속사 가수인 권진아가 등장하면서부터다. 이에 헤이즈는 “이제 소속사 가수까지 뺏겼느냐”며 안타까워했고, 유재석 역시 “이러다 (유희열이) 애정결핍에 걸리겠다”고 걱정해 주위를 웃게 만들었다고 한다.

권진아와 더불어 협업 무대를 준비한 서동현도 이목을 끌었다. Mnet ‘쇼미더머니8’ 출신 고등학생 래퍼 서동현은 “아직 학생이어서 이번 준비도 야자(야간자율학습)가 끝나고 밤 10시에 만나서 연습했다”고 했다. 하지만 이내 무대 위에서는 귀여운 모습이 아니라 카리스마 넘치는 랩 실력을 보여줘 원곡 가수마저 놀라게 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