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박민영./사진제공=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박민영./사진제공=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의 박민영./사진제공=JTBC

‘로코퀸’ 박민영이 ‘감성여신’으로 변신을 예고했다. JTBC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에서다.

‘날씨가 좋으면 찾아가겠어요’(이하 ‘날찾아’)는 서울 생활에 지쳐 북현리로 내려간 해원(박민영 분)이 독립 서점을 운영하는 은섭(서강준 분)을 다시 만나게 되며 펼쳐지는 가슴 따뜻한 서정 멜로다. 박민영은 사람과의 관계 속에서 깊은 상처를 받은 목해원으로 분해 짙은 감성 연기를 보여줄 예정이다.

사람에 대한 상처와 불신으로 마음이 꽁꽁 얼어버린 해원. 더 이상 상처 받지 않기 위해 어렸을 때 살던 북현리로 돌아온다. 간략한 캐릭터 설명만으로도 해원에게선 차디찬 겨울이 연상된다. 전작에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소화하며 대체불가 로코퀸으로 거듭난 박민영이 마음이 시린 겨울여자 해원을 어떻게 만들어나갈지 기대가 커진다.

이런 가운데 ‘날찾아’ 측이 15일 공개한 스틸컷 속 해원은 우수에 젖은 눈빛과 차분한 표정으로 독보적인 분위기를 풍기고 있다. 특히 창문 밖을 바라보고 있는 해원의 모습에는 반가운 누군가를 만난 듯 화사함이 번져와 해원이 바라보고 있는 북현리의 겨울이 어떤 풍경일지 궁금해질 정도다.

마음은 한겨울이지만, 내심 누구보다 따뜻한 봄날을 기다리고 있는 해원의 마음을 알아주기라도 하는 걸까. 해원을 향해 쏟아지는 따사로운 햇살과 입가에 맴도는 밝은 미소는 이번 겨울이 그저 매섭지만은 않을 것이라 말하는 것만 같다. 해원이 이 햇살과도 같은 따뜻한 사람을 만날 수 있을지, 그래서 꽁꽁 얼어붙은 마음이 다시금 녹을 수 있을지 주목된다.

‘날찾아’ 제작진은 “아무리 찬바람이 불어와도 그 안에서 포근함과 따스함을 느낄 수 있는 겨울 특유의 감성이 박민영에게 스며들었다. 올 겨울의 끝자락에서 서정 멜로에 최적화된 박민영의 진한 감성 연기를 만나볼 수 있을 것”이라며 “겨울여자 해원을 만난 박민영의 새로운 매력이 발현될 ‘날찾아’에 많은 관심과 애정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날찾아’는 ‘검사내전’ 후속으로 오는 2월 방송 예정이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