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가수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었다. / 조준원 기자 wizard333@

TV조선 ‘내일은 미스트롯’ 출신 가수 김희진이 그룹 레드벨벳의 슬기와 함께 아이돌을 꿈꿨다고 밝혔다.

김희진이 14일 오후 서울 서교동 하나투어 브이홀에서 데뷔 앨범 ‘차마’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개최했다.

김희진은 이날 “어렸을 때부터 춤추고 노래하는 걸 좋아해서 무조건 가수가 될 거고 생각했다. 사실 아이돌을 꿈꿔서 예고도 진학했지만 쉽지가 않더라. 음악을 포기하기 전 마지막으로 잡은 끈이 코러스 가수였다. 가수로서 욕심은 덜고 사는 와중에 ‘미스트롯’을 만났다”고 말했다.

특히 김희진은 “레드벨벳의 슬기 씨와 같은 학교 같은 반이었다. 슬기 씨는 동창회 참석을 하는 걸로 알고 있다. 제가 과거 코러스 가수를 하던 시절에 슬기 씨는 상을 받으러 왔다. 마음이 몽글몽글했다”며 “친구의 성공이 부럽기도 하고 나도 저 자리에 서고 싶었다”고 덧붙였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