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비오브유의 김국헌(왼쪽), 송유빈. / 서예진 기자 yejin@

그룹 비오브유(B.O.Y)의 송유빈, 김국헌이 “앞으로 성장하는 모습을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6일 오후 4시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열린 첫 번째 미니음반 ‘페이즈 원 : 유(Phase One : YOU)’의 쇼케이스에서다.

그룹 마이틴으로 활동한 김국헌·송유빈은 팀 해체 이후 비오브유로 다시 뭉쳤다. 팀 이름에는 ‘누군가에게 최고가 될 수 있다(Best Of You)’와 ‘우리 둘(Both Of You)’이라는 두 가지 의미를 담았다.

송유빈은 “또 다시 데뷔하는 기분이어서 설렌다. 앞으로 어떤 일들이 일어날지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어 “이번 음반을 시작으로 점차 나아가면서 다양한 모습을 보여드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국헌 역시 “새로운 팀으로 두 번째 데뷔인 만큼 이전 활동을 밑거름 삼아 더욱더 열심히 성장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번 새 음반에 더블 타이틀곡 ‘마이 엔젤(My Angel)’과 ‘시계바늘’을 비롯해 세련된 비트의 발라드 ‘별, 빛(Starlight)’, 부드러운 음색이 매력적인 ‘갓 유어 백(Got Your Back)’, 기타 연주가 돋보이는 발라드 ‘라이트하우스(Lighthouse)’ 등 5곡을 담았다. ‘My Angel’은 더 큰 사랑을 꿈꾸는 성장의 내용을 담은 세련된 댄스 팝 장르다. ‘시계바늘’은 쉽게 닿을 수 없는 상대의 흔적을 찾는 과정을 시계바늘에 비유한 팝발라드이다.

비오브유는 오는 7일 정오 각 음악 사이트에 새 음반을 발표하고 본격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