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빅스의 혁. / 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의 혁. / 제공=젤리피쉬


그룹 빅스의 혁이 첫 번째 솔로 콘서트를 화려하게 마무리 지었다.

혁은 지난 29일 서울 서교동 무브홀에서 오후 3시와 7시, 2회에 걸쳐 콘서트를 펼쳤다. 첫 자작곡이자 미니음반의 스페셜 곡인 ‘안아줄게’와 tvN 드라마 ‘위대한 쇼’의 OST ‘너.나.꿈 (나와 나 그리고 꿈)’으로 공연의 문을 연 그는 다채로운 장르의 곡을 부르며 팬들의 환호를 얻었다.

지난 1년간 혁의 성장이 고스란히 담긴 첫 미니음반의 타이틀곡 ‘겨울나비’를 비롯해 트로이 시반의 유스(Youth)’와 에드 시런의 ‘포토그래프(Photograph)’ 등 다채로운 커버곡도 마련했다.

혁은 노래와 더불어 피아노와 기타 연주도 뽐냈다. 팬들은 같이 따라 부르고 이벤트를 펼치는 등 적극 소통했다. 음악뿐만 아니라 팬들과 함께 2019년을 돌아보는 시간도 가졌다. 예능부터 연극 도전, 차준환 선수와의 특별한 협업, 드라마 출연, 오디오북 낭독, MBC ‘복면가왕’ 출연까지 팬들과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혁은 “나의 청춘은 빅스와 별빛(팬클럽)이 늘 함께 한 것 같다. 언제나 제 곁에 있어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

혁은 내년 1월 23일 막을 올리는 뮤지컬 ‘여명의 눈동자’로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