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남성듀오 빛과 소금의 장기호.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남성듀오 빛과 소금의 장기호.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남성듀오 빛과 소금의 장기호. / 조준원 기자 wizard333@

남성듀오 빛과 소금의 멤버이자 서울예대 실용음악과 교수인 장기호가 “음악인이자 교육자로서 항상 수많은 실용음악과 학생들이 나를 보고 있다는 강박이 있었는데, 이번에 내려놨다”고 말했다. 27일 오후 서울 서교동 더 노라 스테이지 와이(The Nora Stage.y)에서 열린 새 미니음반 ‘리:유니온(Re:union)’의 발매 기자간담회에서다.

장기호는 빛과 소금의 박성식, 남성듀오 봄여름가을겨울의 김종진과 호흡을 맞춰 새 음반을 완성했다. 이날 정오 각 음악사이트에 공개된 이번 음반이 더더욱 특별한 이유는 이들이 음악으로 뭉친 게 33년 만이어서다.

장기호·박성식·김종진은 1986년 고(故) 김현식의 밴드 봄여름가을겨울의 멤버였다. 당시 같이 활동한 멤버는 김현식을 비롯해 故 유재하, 故 전태관이다. 유재하의 사망 이후 김현식도 세상을 떠났다. 장기호와 박성식은 빛과 소금으로, 김종진과 전태관은 봄여름가을겨울로 음악 인생 2막을 열었다. 그렇게 각자 팀에서 왕성하게 활동해온 세 사람이 이번 음반을 통해 다시 뭉친 것이다. 음악 스튜디오에서 만난 게 33년 만이라고 했다.

오랜만에 뭉친 소감을 묻자 세 사람은 “행복했다”며 환하게 웃었다. 특히 장기호는 “강박을 내려놓고 압박에서 벗어나 한결 즐겁게 음악 작업을 했다”고 밝혔다.

장기호는 “대학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는 교육자로서 항상 ‘수많은 실용음악과 학생들이 나를 보고 있다’, ‘기술적으로 학생들을 압도해야 한다’는 강박이 컸다. 그런데 이번 음반은 그런 게 다 필요 없다고 생각했고, 아주 즐겁고 행복하게 연주했다. 듣는 이들도 공감해주는 게 중요하다는 걸 느꼈다”고 설명했다.

‘리:유니온’은 동창회라는 뜻이다. 함께 출발선을 밟고 달리기 시작한 세 사람이 시간이 흘러, 다시 한자리에 모여 자축하는 의미를 담았다. 김종진, 장기호, 박성식이 각자 쓴 세 곡과 봄여름가을겨울과 빛과 소금의 명곡을 리메이크해 총 다섯 곡을 채웠다.

김종진이 작사·작곡한 ‘동창회’를 타이틀곡으로 정했고, 장기호는 ‘난 언제나 널’을 만들었고, 박성식은 ‘행복해야 해요’를 완성했다.

장기호는 “살면서 수많은 만남과 이별이 있는데, 서서히 이별이 늘어가는 것 같다. ‘난 언제나 널’의 가사도 멀리 떨어진 누군가를 기다리겠다는 내용이다. 우리의 음반을 들은 사람들이 멀리 떨어진 누군가와 다시 만났으면 좋겠다. 그런 순간이 찾아오길 바라는 마음으로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