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스틸. /사진제공=채널A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스틸. /사진제공=채널A


열혈 강태공이라면 누구나 한 번쯤 꿈꿔볼 만한 낚시 풀코스 여행이 채널A 예능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2’)에서 시작된다.

26일 방송되는 ‘도시어부2’에서는 숙식에서 낚시까지 모든 것이 해결되는 ‘마더쉽’이 공개된다.

이날 방송에서 MC들은 마더쉽의 침실에 설치된 카메라를 어색해 한다. 이덕화는 제작진을 향해 “침실에 카메라가 있는데 그럼 저보고 모자를 쓰고 자라는 거냐”라며 항의(?)해 폭소를 자아냈다.

배에서 상쾌한 아침을 맞은 도시어부들은 푸르른 바다가 내려다보이는 배 위에서 모닝커피를 마시고, 간만에 여유로운 시간을 만끽했다. 박병은은 “이렇게 오랫동안 자본 거 진짜 처음인 것 같다”고 컨디션 호조를 알리며 기분 좋게 낚시 여정을 시작했다.

도시어부들은 다 같이 스트레칭으로 몸을 풀며 낚시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했다. 그 중에서도 우월한 피지컬을 자랑하는 줄리엔강은 모두를 깜짝 놀라게 한 유연함으로 넘사벽 스트레칭을 펼쳐 시선을 집중시켰다.

이날 낚시는 배를 타고 무려 12시간을 이동하는 여정이었다. ‘대항해시대’라는 부제에 걸맞는 기나긴 낚시 여정이었다고 해 궁금증을 자극한다. 낚시꾼의 천국인 호주 대자연 속에서 모두가 예상 못한 입질의 은총이 쏟아지는 축제도 벌어졌다고 한다.

자이언트 트레발리(GT)와 레드 엠퍼러 낚시에 도전장을 낸 도시어부들이 과연 시즌2의 첫 번째 황금배지 획득에 성공을 거뒀을지 궁금해진다. 호주 그레이트 배리어 리프에서 펼쳐진 도시어부들의 두 번째 낚시 대결은 26일 오후 9시 50분 확인할 수 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