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박선영 아나운서. /
박선영 아나운서. /


박선영 아나운서가 자신이 진행하는 SBS 라디오 파워FM ‘씨네타운’에서 “할 수 있을 때까지 여러분 곁에 항상 있고 싶다”고 말했다.

박선영 아나운서는 25일 방송된 ‘씨네타운’에서 “퇴사에 대해 말한 건 맞다. 결혼을 해서 나가는 건 아니다”라며 “‘예뻐졌다’고 하는데 고민이 많아 살이 빠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할 수 있을 때까지 라디오를 하면서 여러분 곁에 머물고 싶다”고 덧붙였다.

박 아나운서는 “크리스마스를 즐겁게 보내길 바란다”는 인사도 더했다.

2007년 SBS 공채 15기 아나운서로 입사한 박선영 아나운서는 SBS에 퇴사 의사를 밝혔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