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tvN ‘블랙독’ 방송화면. /
tvN ‘블랙독’ 방송화면. /

tvN ‘블랙독’ 방송화면. /

배우 라미란이 서현진의 마음에 큰 파장을 일으켰다. 지난 24일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블랙독'(극본 박주연, 연출 황준혁)에서다.

이날 ‘블랙독’에서 성순(라미란 분)은 고하늘(서현진 분)에게 여운이 긴 한 마디를 던졌다. 성순은 학부모들 앞에서 “우리가 한국대를 직접 방문하고, 입학사정관을 저희 입시설명회에 초빙해서 알짜배기 정보를 공유할 생각이다. 우리 학교 입시설명회에 외부에서는 보기힘든 고급 학종 관련 정보들을 모아서 공개할 예정”이라고 공약을 내걸었다. 그러면서 교장에게도 믿어달라 호언장담했다.

성순의 어깨가 무거워진 가운데, 기간제 교사들 중 한 명은 한 학기밖에 근무할 수 없다는 사실을 들은 그는 마음이 더욱 복잡해졌다. 가장 늦게 들어온 하늘로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가 이미 조성됐기 때문이다.

하지만 성순은 하늘에게 대뜸 미션을 던졌다. “대입 자료들을 다 훑어보고 오라”며 함께 출장을 가는 멤버에 포함시킬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다. 게다가 “능력만 있어봐, 낙하산이든 헬리콥터든 누가 뭐라 그러나”라며 큰 소리를 냈다. 그의 말로 하늘의 등 뒤에서 교무부장과의 관계에 대해 쑥덕대는 이들은 조용해졌다.

하지만 5개월 계약에 대해 알아버린 하늘이 갑자기 눈에 띄게 소극적으로 변해버렸다. 이미 하늘을 출장 멤버로 넣어 결제를 올렸던 성순은 “난 어차피 여기도 사람 아닌데, 뭐라고 해도 안 먹히겠지. 혹시 그런 생각 해요?”라며 정곡을 찔렀고, 이어 “애들한텐 다 똑같은 선생님이예요. 나나, 고하늘 쌤이나”라는 말로 그의 마음을 울렸다.

자신만의 방법으로 하늘의 성장을 돕는 성순은 ‘성장 기폭제’로서의 활약을 톡톡히 하며 극에 재미도 높인다. 성순의 자극에 하늘이 도움닫기를 제대로 시작할지 주목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