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2019 K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은 이영자, 이경규(위)와 신예은, 최보민. /사진=KBS
‘2019 K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은 이영자, 이경규(위)와 신예은, 최보민. /사진=KBS

‘2019 K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은 이영자, 이경규(위)와 신예은, 최보민. /사진=KBS

‘신상출시 편스토랑’의 이영자, 이경규와 ‘뮤직뱅크’의 최보민, 신예은이 ‘2019 KBS 연예대상’에서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동 KBS 신관 공개홀에서 ‘2019 KBS 연예대상’이 열렸다. 김준현, 손담비, 장동윤이 진행을 맡았으며 올해를 빛낸 예능인들이 총출동했다.

트로피를 건네받은 이경규는 “외국에서 바로 날라왔는데 하나라도 받을 줄 알았다. 오길 정말 잘했다”면서 “하나라도 주겠지 했는데 이걸 주셨다”고 밝혔다. 이어 “이영자와 함께 출연하면서 방송이 잘 되고 있어 기분이 좋다”고 덧붙였다.

이영자는 “우리 이름이 불리니까 신동엽이 후련해 보이더라. 이경규 선배님을 보면서 개그우먼의 꿈을 꿨다.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최보민은 “‘예뽀’ 커플을 만들어준 제작진에게 감사 인사를 전한다”면서 “앞으로도 예쁜 케미를 보여주는 커플이 되겠다. ‘뮤직뱅크’ 많은 시청 바란다”고 밝혔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