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JTBC ‘양식의 양식’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양식의 양식’ 스틸컷. /사진제공=JTBC

JTBC ‘양식의 양식’ 스틸컷. /사진제공=JTBC

래퍼 최자와 배우 김의성이 JTBC ‘양식의 양식’에 출연한다.

오는 22일 방송되는 ‘양식의 양식’에는 최자와 김의성이 특별 게스트로 등장해 국내 어디에서도 맛볼 수 없는 특별한 냉면을 먹는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최자와 김의성은 냉면 마니아라면 누구나 꿈꾼다는 옥류관 냉면 먹방에 도전했다. 두 사람이 맛볼 냉면은 일반 옥류관 냉면이 아닌 나라에 귀한 손님이 방문할 때만 대접하는 귀빈용 옥류관 냉면이다.

다채로운 고명들이 풍성하게 담긴 냉면에서 눈을 떼지 못하던 이들은 면과 육수를 천천히 음미하며 특유의 맛에 감동했다. 특히 최자는 “희미해서 그립다”며 차진 맛 표현으로 격한 공감을 얻어냈다. 이에 김의성은 “말 잘한다”며 최자의 맛 표현에 감탄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북한 셰프 안영자를 만나 옥류관 냉면의 등급과 극소수에게만 전수되는 냉면 레시피를 공개한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양식의 양식’은 오는 22일 밤 11시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