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사진=KBS2 ‘1박 2일’ 방송 캡처
사진=KBS2 ‘1박 2일’ 방송 캡처

사진=KBS2 ‘1박 2일’ 방송 캡처

KBS2 ‘1박 2일’ 시즌4에서 딘딘이 까나리카노 4잔을 모두 마셔냈다.

8일 오후 ‘1박 2일’ 시즌4의 첫 회가 방송됐다.

멤버들의 첫 여행지는 충북 단양이었다. 멤버들은 단양까지 타고갈 이동수단 복불복을 통해 두 번째 테스트인 ‘운’을 시험했다. 멤버들은 아메리카노 50잔, 까나리카노 50잔으로 복불복을 해 이동수단 렌트비를 획득해야 했다.

라비는 첫 잔에 까나리카노를 집어 실패했다. 이어 딘딘이 도전했는데 까나리카노 한 잔을 모두 마셔 1000원을 획득했다. 문세윤은 딘딘에게 “너 ‘1박 2일’에 모든 걸 걸었구나”고 했고 멤버들 포함해 제작진마저 놀라워했다. 딘딘은 한 번 더 도전했는데 이번에도 까나리카노였다. 하지만 끝까지 참고 한 잔을 또 다시 모두 마셔냈다. 세 번째로 집은 건 아메리카노였지만 네 번째로 집은 건 까나리카노였다. 문세윤은 딘딘에게 ‘까나리카노 왕자’라는 별명을 붙여주며 “이걸로 공연다녀도 된다”고 부추겼다. 딘딘은 모두 마셔내 총 8000원을 획득했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