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배우 김원해./ 사진제공=더블에스지컴퍼니
배우 김원해./ 사진제공=더블에스지컴퍼니


더블에스지컴퍼니가 6일 “배우 김원해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1991년 뮤지컬 ‘철부지들’로 데뷔한 김원해는 ‘타짜2’‘해적’‘히말라야’ 등 다수의 영화에 출연해 존재감을 입증했다. 이어 ‘김과장’‘시그널’‘당신과 잠든사이’ 등 드라마까지 섭렵했다.

김원해는 지난 7월 방영된 tvN 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와 지난 11윌 종영한 ‘날 녹여주오’에 출연하기도 했다.

김원해는 현재 방영 중인 JTBC 드라마 ‘초콜릿’에서도 열연 중이다. 오는 12월 개봉 예정인 영화 ‘천문’에도 출연하는 등 열일 행보를 펼치고 있다.

더블에스지컴퍼니에는 배우 남다름, 장희원, 임세찬, 장예슬, 이경민과 가수 천단비, 뮤지션 최문석 등이 소속돼 있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