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벤. / 제공=메이저9
가수 벤. / 제공=메이저9




가수 벤이 대전의 겨울밤을 ‘달빛’으로 물들였다.

벤은 지난달 30일 대전 충남대학교 정심화홀에서 2019 전국투어 콘서트 ‘달빛’을 열었다. 드라마 ‘또 오해영’의 OST ‘꿈처럼’, 드라마 ‘호텔 델루나’의 OST ‘내 목소리 들리니’와 ‘180도’ 등을 연이어 부르며 공연의 문을 열었다.

벤은 다양한 장르의 노래를 선곡해 관객들의 호응을 얻었고, 소통 역시 놓치지 않았다. 즉석에서 팬들이 듣고 싶은 노래를 추천받아 짧게 불렀고, 솔직한 입담으로 웃음도 선사했다.

그동안 ‘달빛’을 빛낸 게스트 바이브와 적재, 김동준에 이어 대전에는 가수 우디(Woody)가 등장했다.

벤은 뛰어난 가창력은 물론 다채로운 VCR 영상, 춤까지 보고 듣는 즐거움이 가득한 공연으로 전국을 돌고 있다. 오는 7일 울산을 비롯해 내년 1월까지 대구와 수원, 전주, 성남, 광주 등에서 공연을 펼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