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노규민 기자]
‘라끼남’ 강호동./ 사진제공=tvN
‘라끼남’ 강호동./ 사진제공=tvN


강호동이 ‘라면’으로 시청자들의 침샘을 자극한다.

‘라끼남'(라면 끼리는 남자, 연출 나영석/양정우)가 오는 12월 6일 첫 선을 보인다. ‘라끼남’은 전국 방방곡곡을 돌면서 가장 맛있는 상황에 가장 맛있는 라면을 끓여 먹는 예능이다. 강호동이 한국 곳곳을 돌아다니며 가장 맛있는 라면을 누구보다도 맛있게 먹을 예정이다.

특히 강호동은 라면을 한 번에 여섯 개씩 끓여 먹어 일명 ‘육봉 선생’이라는 타이틀을 가지고 있다. 또한 지난 ‘신서유기 5’에서 오로지 맛으로만 다섯 가지의 라면 종류를 맞춰 ‘라믈리에’ 타이틀도 거머쥔 바 있다.

제작진이 29일 밤 깜짝 공개한 ‘라끼남’ 티저 영상에는 싱싱한 굴을 넣어 라면을 끓이는 강호동의 모습이 담겨있다. ‘지상 최고의 라면을 향한 오감 자극 먹방 버라이어티’를 꿈꾸는 강호동의 ‘라끼남’이 어떤 모습일지 살짝 엿볼수 있었던 것. 강호동은 “라끼남 해볼 만했다”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키웠다. “천왕봉에 무슨 라면을 끓여 먹으러 가냐”라며 얼굴을 움켜쥔 강호동에게 과연 무슨 일이 펼쳐졌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라끼남’ 역시 지난 ‘아이슬란드 간 세끼'(이하 ‘아간세’)에 이어 6분이라는 파격적인 편성시간을 확정했다. 방송 시간은 6분으로 짧지만 60분 못지않은 풍성함으로 찾아갈 ‘라끼남’은 오는 12월 6일 오후 10시 40분에 첫 방송된다. 방송 이후에는 유튜브 채널 ‘십오야’를 통해 풀버전이 공개될 예정이다.

양정우PD는 “강호동이 제일 좋아하는 음식인 라면을 소재로 전국을 유랑하는 먹방 버라이어티를 만들었다. 진행자 강호동이 아닌 야생으로 돌아간 자연인 강호동의 모습을 담아내기 위해 노력했다. 오로지 강호동을 위한 맞춤형 콘텐츠로써 시청자분들과 유튜브 채널 구독자분들을 찾아가겠다”라고 했다.

노규민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