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MBC every1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
MBC every1 ‘비디오스타‘ 방송화면. /


그룹 마흔파이브를 결성해 도전장을 낸 코미디언 박영진이 팀의 공식 래퍼와 예능 센터 자리를 차지하며 존재감을 과시했다. 지난 26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비디오스타’에서다.

박영진은 이날 방송에서 마흔파이브와 동반 출연해 각종 ‘센터’ 자리를 놓고 치열한 접전을 벌였다. 박영진을 비롯해 허경환 김원효 박성광 김지호 등으로 구성된 마흔파이브는 “‘비디오스타’가 ‘완전체’ 출연 첫 예능”이라고 강조했다.

마흔파이브는 팀의 탄생 비화와 다양한 일화, 데뷔곡 ‘스물마흔살’의 일렉트로닉 댄스 뮤직(EDM) 버전까지 공개했다.

이날 박영진은 “데뷔를 TV를 통해 알았다. 어느 날 TV를 보는데 MBC ‘복면가왕’에 출연한 김원효가 데뷔한다고 밝혔다”면서 “창단식도 통닭집에서 했다. 드럼을 치고 노래는 안 하는 조건으로 들어왔는데, 노래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본격 포지션 대결에 나선 박영진은 비주얼 센터 자리를 놓고 치명적인 ‘엔딩 요정’ 포즈를 펼쳐 눈길을 끌었다. 또한 허경환이 선택한 마흔파이브 비주얼 순위에서 박성광과 4위를 놓고 다투자 “우리 장모님에게 난 4위”라며 “박성광에게 진다면 장모님께 이르겠다”고 목소리를 높여 주위를 웃게 했다.

박영진의 역량은 메인 래퍼 대결에서 돋보였다. 박영진은 허경환을 불러내 “허풍쟁이, 허세작렬, 실력은 허허벌판”이라고 디스해 박수 갈채를 받았다. 나아가 “닭의 학살자”라고 덧붙여 메인 래퍼 자리를 차지했다.

예능 센터 자리를 놓고 펼친 개인기 대결에서 박영진은 ‘방송국 주차장에 도착해 화장실에서 손을 씻고 말리고 나오는 소리’를 현실감 있게 표현해 MC들을 웃게 만들었다. 결국 박영진은 예능 센터까지 거머쥐며 멤버들 중 유일하게 2관왕의 영광을 안았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