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인기가요’ 루리 / 사진=SBS 방송화면
‘인기가요’ 루리 / 사진=SBS 방송화면


가수 루리(Luri)가 섹시하면서도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산했다.

루리는 24일 방송된 SBS ‘인기가요’에 출연해 데뷔 싱글 ‘쉿 (Blah Blah)’ 무대를 펼쳤다.

‘인기가요’의 오프닝 무대를 장식한 루리는 화끈하고 매혹적인 퍼포먼스를 선보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무대 위 루리는 걸크러시와 섹시미를 발산함과 동시에 특유의 통통 튀는 러블리한 미소까지 곁들이며 팬들의 마음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루리의 데뷔곡 ‘쉿 (Blah Blah)’은 쉽고 단순한 사랑만을 원하는 이들을 향한 메시지가 담긴 곡으로, 루리 특유의 매력적인 보컬과 실력파 래퍼 브린(Bryn)의 랩 피처링이 리스너들의 귓가를 사로잡고 있다. 특히 현아와 (여자)아이들 등의 작곡가 빅싼초가 이끄는 Yummy Tone이 프로듀싱에 참여해 완성도까지 더했다.

루리는 데뷔곡 ‘쉿 (Blah Blah)’으로 계속해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