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배가본드’ 문정희 /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배가본드’ 문정희 / 사진제공=에이스팩토리


배우 문정희가 SBS 금토드라마 ‘배가본드’를 통해 고품격 연기로 극을 압도하며 악역의 새로운 역사를 만들었다.

지난 23일 ‘배가본드’ 마지막회 최고 시청률이 13.61%를 돌파,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제시카리는 에드워드(이경영 분)의 감시를 피하기위해 고해리(배수지 분)와 손을 잡고 새로운 판세를 짜며 반전의 서막을 열었다. 고해리에게 무기 로비스트를 제안하며 극 전체를 충격의 도가니에 빠뜨린 제시카리는 마지막까지 여유로웠던 레전드 악역이었다.

이런 제시카 리를 완성시킨 건 문정희 특유의 몰입감 넘치는 연기 덕분이었다. 문정희는 캐릭터의 극악무도함을 적절한 순간 폭발력 있게 그리며 극에서 헤어 나올 수 없는 몰입도를 선사함은 물론, 순간순간 드러나는 인간적인 면모까지 캐릭터에 묻어내며 악인 캐릭터의 새 지표를 열었다. 제시카 리의 악랄한 면을 살려내는 문정희의 압도적인 연기력은 극의 전반적 스토리에 더욱 힘을 실었고, 시청자들의 집중력을 최고조로 끌어올렸다. 문정희가 가진 예리한 캐릭터 분석 능력과 이를 뒷받침하는 연기는 매회 극 전체를 뒤흔들었다.

문정희의 연기는 소름 그 자체였다. 당당하던 제시카 리가 점차 힘을 잃게 되고, 캐릭터의 감정선이 초조함과 불안함으로 번지는 그 미묘한 순간들을 문정희는 놓치지 않았다. 흔들리는 감정선을 방황하는 눈빛과 떨리는 손짓으로 섬세하게 표현하며 불안한 감정을 오롯이 만들어냈을 때 안방극장 역시 소름이 돋을 수밖에 없었다. 매 작품 인생 캐릭터를 만들어내던 문정희의 내공이 다시 한번 재확인된 순간이다.

벼랑 끝에 몰려 교도소에 수감되는 최악의 상황에서도 문정희는 달랐다. 이성적인 레이더를 발동시키며 현 상황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제시카리의 복잡한 감정들을 놓치지 않고 짚어내며 극전개에 보는 재미를 배가시켰다. 최악의 상황에서도 고고함을 잃지 않고 상황을 돌파하는 제시카리의 끈질긴 근성을 묵직한 내면 연기와 살기 띈 눈빛으로 채워내며 ‘역시 문정희’라는 탄성을 자아냈다.

출연하는 작품마다 강렬한 캐릭터를 선보여 온 문정희는 이번 ‘배가본드’를 통해 그가 쌓아온 연기 신화를 다시 썼다. 악인 캐릭터를 문정희 만의 색으로 덧입히며 그 진가를 드러냈다. 문정희 표 제시카 리가 있었기에 ‘배가본드’의 전개에도 힘이 실릴 수밖에 없었다는 평이다. ‘배가본드’는 끝날지라도 문정희가 새로 연 악역의 신기원은 시청자들의 마음 속에 자리잡았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