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2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방송화면 캡처

KBS2 주말드라마 ‘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이하 ‘사풀원풀’)이 본격적인 2막을 시작하며 더 큰 재미를 안겼다.

지난 23일 방송된 ‘사풀인풀’에서는 도진우(오민석 분)가 깨어났고, 김설아(조윤희 분)는 그 사실에 충격을 받았다.

김설아의 인생은 1년 전 남편 도진우의 교통사고를 기점으로 점차 고통으로 변했다. 도진우가 교통사고로 코마상태에 빠지면서 함께 사고가 난 문해랑(조우리 분)과 바람을 피웠다는 사실까지 드러난 것. 설상가상 그는 호시탐탐 자신을 쫓아내려하는 시어머니 홍화영(박해미 분)으로 인해 결국 강제 이혼을 당하며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1년이라는 시간이 흐른 뒤 도진우는 기적적으로 의식이 돌아와 김설아부터 찾는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김설아와 이혼했다는 사실을 모른 채 자신의 곁을 지키지 않은 그에게 배신감을 느끼며 분노했다.

김설아는 갑작스러운 그의 전화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하며 곧바로 그가 있는 병원으로 뛰어갔지만 쏟아지는 도진우의 막말에 격한 싸움을 벌였다. 그가 자신이 저지른 외도를 생각하지 못한 채 원망만 하자 서로가 인연이 아닌 것 같다는 차가운 말만 남기고 돌아서는 모습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 적신호를 켰다.

김설아는 도진우와 제대로 정리하기 위해 다시 그를 찾아가 충격적인 소식을 전했다. 여기가 마음대로 왔다 갔다 하는 곳이냐며 분노하는 그에게 우린 이제 남남이라며 이혼했다는 사실을 밝혀 흥미진진한 엔딩을 선사했다.

김청아(설인아 분)와 구준휘(김재영 분)는 1년 만의 만남을 가졌다. 구준휘가 왔다는 소식에 김청아가 설레는 마음으로 달려간 것. 과거 서로에게 아쉬운 감정만을 남긴 채로 헤어졌던 이들이 앞으로 어떤 마음의 변화를 보여줄지 기대감을 높인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