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Mnet ‘프로듀스101’ 시즌 1, 2 포스터. / 제공=Mnet
Mnet ‘프로듀스101’ 시즌 1, 2 포스터. / 제공=Mnet

Mnet ‘프로듀스101’ 시즌 1, 2 포스터. / 제공=Mnet

그룹 아이오아이 혹은 워너원 멤버들 중에서 ‘순위 밖 멤버’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엠넷(Mnet) ‘프로듀스’ 조작 파문이 더 확산되고 있다.

지난 14일 경찰에 따르면 엠넷 ‘프로듀스101′(이하 ‘프듀1’)과 ‘프로듀스101 시즌 2′(이하 ‘프듀2’)를 통해 최종 선발된 멤버 중에 순위 안에 들지 못했던 연습생들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이 ‘프듀1’과 ‘프듀2’의 파이널 생방송 경연 당시 원본 데이터와 방송으로 발표된 최종 득표수를 확인한 결과다.

‘프듀1’부터 ‘프로듀스’ 시리즈 연출에 참여하고 ‘프듀2’부터 메인 연출을 맡은 안준영 PD 또한 ‘프듀1’과 ‘프듀2’ 조작 정황을 일부 인정했다. 안 PD는 앞서 ‘프로듀스48’과 ‘프로듀스X101’에 대해서만 조작 혐의를 인정했으나 구속된 후 ‘프듀’ 전 시즌에 걸쳐 조작이 이뤄졌다고 인정한 것이다. ‘프듀’는 시즌마다 ‘충격의 탈락’이 발생했고 경찰 또한 ‘프듀’의 모든 시리즈에서 조작이 이뤄졌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해 왔다. 안 PD의 시인은 엠넷의 모든 오디션 프로그램에 대한 합리적 의심을 뒷받침하는 결정타로 받아들여지고 있다.

엠넷은 “이번 사태를 매우 엄중하게 받아들이며 무거운 책임감과 함께 진정으로 죄송한 마음을 갖고 있다”며 긴급 입장문을 냈다. 엠넷은 “현재 회사 내부적으로 진정성 있는 사과 및 책임에 따른 합당한 조치, 피해보상, 재발방지 및 쇄신 대책 등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칼을 쥔’ 방송권력자들의 나쁜 짓으로 인해 피해를 입게 된 그룹이 엑스원, 아이즈원에 이어 워너원, 아이오아이로까지 확대된 만큼 엠넷의 쇄신 대책에도 관심이 쏠린다. 안 PD와 김용범 CP는 ‘프듀’ 전 시즌 생방송 경연에서 시청자 유료 문자 투표 결과를 조작해 특정 연습생에게 특혜를 준 혐의를 받는다.

특혜는 데뷔조에 드는 것 뿐만 아니라 데뷔조에 들지 않는 것도 해당될 수 있다. ‘프듀’에 연습생들을 내보낸 기획사들의 내부 계획에 따라 CJ ENM의 아이돌로서 활동하는 것보다 ‘프듀’를 통해선 인지도를 얻고 데뷔 순위에 가깝게 떨어지는 것이 이익일 수도 있기 때문이다. 현재 ‘국민 프로듀서'(시청자)들 사이에서는 이러한 쟁점들을 포함해 각 시즌별로 실제 순위는 어땠는지 등 수많은 질문들이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워너원, 아이오아이는 이미 활동 기간이 끝났지만 엑스원, 아이즈원은 당초 예정된 기간이 남아있어 이들의 행보도 관심사다.

‘프듀’ 시즌 1, 2의 국민 프로듀서들도 진상규명위원회를 결성했다. 이들은 원본 데이터 공개, 경찰의 엄중한 수사, 근본적 해결을 위한 대책 마련 등을 촉구하고 나섰다. 경찰은 업무방해 또는 사기·배임수재·청탁금지법 위반 혐의를 받는 안 PD와 김 CP를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불구속 상태로 업무방해 혐의를 수사해 온 다른 제작진과 연예기획사 관계자 등 8명도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