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그룹 엑스원 / 사진=텐아시아DB
그룹 엑스원 / 사진=텐아시아DB


Mnet 오디션 서바이벌 프로그램 ‘프로듀스X101’의 제작진이 시청자들의 문자 투표를 조작했다는 혐의로 구속된 가운데 프로젝트 그룹 엑스원(X1)의 향후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부 팬들의 해체 요구까지 나오고 있는 상태여서 더욱 주목된다.

지난 5일 ‘프로듀스X101’의 연출자인 안준영 PD와 김용범 책임 프로듀서(CP)가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명재권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사기와 위계에 의한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안 PD와 김 CP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재판부는 “범죄 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본건 범행에서 피의자의 역할 및 현재까지 수사경과 등에 비춰 구속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이 인정된다”고 판단했다.

이에 앞서 Mnet 측은 사과문을 내고 “앞으로도 수사에 적극 협조하고 수사 결과에 따라 책임질 부분에 대해서는 반드시 책임을 지도록 하겠다. 다시 한 번 ‘프로듀스X101’을 사랑해주신 시청자와 팬, 출연자, 기획사 관계자들에게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프로듀스x101’의 투표 조작이 사실로 드러나면서 이를 통해 데뷔한 엑스원의 향후 활동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엑스원은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프로그램이 종영하자마자 지난 8월 첫 번째 미니음반 ‘비상 : 퀀텀 리프(QUANTUM LEAP)’를 발표하고 데뷔했지만 방송활동이나 광고 촬영도 제대로 하지 못했다. 아직까지 새 음반도 내지 못하고 있다. 당초 계획대로라면 이달 중 두 번째 음반을 내야 하지만 프로그램의 제작진이 투표 조작으로 구속되면서 불투명해진 상태다.

더욱이 제작진에 대한 영장실질심사 과정에서 조작 혐의가 상당 부분 소명되자 일부 팬들은 엑스원의 해체까지 요구하고 나섰다. 투표 조작 의혹이 수면 위로 드러난 마당에 엑스원의 활동을 예전처럼 응원할 수 없다는 반응이 대다수다. 또한 일각에서는 조작하지 않은 진짜 순위를 공개하고 다시 팀을 꾸리는 방법도 제안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Mnet 측은 이렇다 할 입장을 내지 않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