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사진제공=MBC
MBC ‘라디오스타’ 스틸컷. /사진제공=MBC


배우 한상진이 아내인 전 농구선수 박정은과의 영화 같은 첫 만남을 공개한다. MBC ‘라디오스타’에서다.

6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에는 배우 조현재, 김성은, 한상진, 김승현이 출연하는 ‘가화만사성’ 특집으로 꾸며진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한상진은 “아내 덕분에 신문 1면을 장식했다”고 털어놓았다. 당시 무명 배우였던 한상진과 농구 스타였던 박정은의 만남 때문인 것. 한상진은 “그때 완전 무명이었다”며 당시의 심경을 밝혔다.

한상진은 운동선수 아내를 둔 남편의 고충을 고백했다. 그는 “결혼식 날 아내의 눈에 멍이 들었었다”고 말해 박정은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인지 의문이다.

또한 한상진은 유튜브에 진출한 근황을 전했다. 그는 오랫동안 단역을 연기했던 경험을 살려 꿀팁을 전수하는 등 실제로 단역 배우들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혀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한상진은 웹툰 작가 주호민을 잇는 ‘배우계 파괴왕’에 올랐다. 그는 “내가 출연하고 나면 해당 프로그램이 사라지는 경우가 많았다”고 토로했다. 이에 MC 김구라 는 ‘라디오스타’를 구하기 위해 특단의 조치를 내렸다.

이어 한상진은 “노래에 대한 트라우마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 모든 게 특이한 집안 때문”이라고 하소연했다. 또한 한상진은 믿을 수 없는 집안의 내력을 공개했고, 이에 김구라가 진상 규명을 요구했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라디오스타’는 6일 밤 11시 5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