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예고편. /사진제공=MBC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예고편. /사진제공=MBC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에 출연한 그룹 코요태의 신지가 가수 황치열의 깜짝 이벤트에 감동한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대한외국인’에는 데뷔 20주년을 맞이한 가수 백지영, 이수영, 신지와 특별 게스트 황치열이 출연해 퀴즈대결을 펼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백지영, 이수영, 신지는 출연만으로 현장을 들썩이게 했다. MC 김용만은 세 사람에게 데뷔 20주년 소감을 묻자, 백지영과 “축하를 많이 받아서 기분은 좋지만, 앞으로 30년은 더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에 이수영은 “언니가 외롭지 않게 나도 따라서 30년 더 할 것”이라며 포부를 드러냈다.

이어 신지는 “코요태가 한 번도 단독 콘서트를 한 적이 없다. 올해 첫 단독 콘서트를 연다”며 기쁜 소식을 밝혀 모두의 축하를 받았다.

황치열은 세 사람의 데뷔 20주년을 축하하기 위해 미니 콘서트를 준비했다. 그는 노래를 부르며 세 사람에게 꽃다발을 전했다. 이에 신지는 “얼마 만에 남자한테 꽃을 받아보는 건지 모르겠다. 방송을 떠나서 너무 기분이 좋다”며 기뻐했고, 이수영은 “결혼하고 10년 만에 외간 남자에게 꽃을 받았다”며 행복해했다.

한편 외국인 팀에서는 홍콩에서 온 그룹 CLC의 멤버 엘키가 합류해 통통 튀는 매력으로 팀의 사기를 끌어 올렸다고 해 궁금증을 높인다.

‘대한외국인’은 오는 30일 밤 8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