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수경 기자]
‘프로듀스 X101’ 포스터. / 사진제공=Mnet
‘프로듀스 X101’ 포스터. / 사진제공=Mnet


경찰이 Mnet 아이돌 서바이벌 ‘프로듀스’ 시리즈 제작진의 휴대전화를 압수수색해 내용을 분석 중이라고 28일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28일 연합뉴스를 통해 “제작진 등의 휴대전화에 대한 압수수색이 4차례 있었다”며 “분석할 데이터가 많아 시간이 소요되고 있지만, 조만간 마무리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기본적으로 순위조작이 있었는지가 발단이고, 언론이나 국민들이 궁금해하시는 부분”이라며 “조만간 수사를 마무리하는 단계에서 설명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프로듀스’ 시리즈는 ‘프로듀스X101’ 투표 조작 논란으로 인해 이전 시즌까지 조작 의혹이 불거지며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지난 27일 한 매체는 CJ ENM 임원과 프로그램 관계자 등 윗선에 대한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이 법원에서 번번이 기각되고 있다고 보도했다.

CJ ENM 계열 채널 Mnet에서 방영된 ‘프로듀스’ 시리즈 외에도 ‘아이돌학교’ 제작진도 데뷔 조작 논란으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