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태유나 기자]
배우 김준면./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준면./사진=텐아시아DB


김준면(엑소 수호)이 배우로서의 소망을 밝혔다.

28일 오전 서울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영화 ‘선물’ 특별상영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김준면은 소방용 열화상 카메라 개발을 위해 스타트업에 뛰어든 패기 넘치는 청년 하늘 역을 맡았다. 그는 “청춘들에게 선한 영향력을 줄 수 있는 이야기에 끌렸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김준면은 “어렸을 적부터 허진호 감독님을 존경했다. 신하균 선배님도 정말 좋아한다. 함께 연기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고 말했다. 이에 신하균은 “쑥스럽고 고맙다. 준면 씨는 이번 영화에서 처음 만났는데 밝고 긍정적인 에너지가 가득했다. 다음에도 같이 연기하고 싶다”며 미소 지었다.

배우로서 도전하고 싶은 장르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준면은 “정해진 장르는 없다. 어떤 작품이라도 최선을 다할 것”이라면서 “사람들에게 긍정적인 영향을 주는 작품이었으면 좋겠다”고 소망했다.

‘선물’은 반짝이는 아이디어를 실현하기 위해 모인 청춘들 앞에 과거에서 온 수상한 남자 상구(신하균 분)가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코미디물이다. 28일 오후 12시 유튜브, IPTV, 디지털 케이블 방송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공개됐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