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배우 김유정이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새 예능 프로그램 ‘하프 홀리데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유정이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새 예능 프로그램 ‘하프 홀리데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유정이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라이프타임 새 예능 프로그램 ‘하프 홀리데이’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김유정이 첫 단독 예능프로그램을 맡게 돼서 굉장히 부담스러웠다고 털어놨다.

30일 오후 서울 광화문 포시즌스 호텔에서 라이프타임 채널의 새 예능 프로그램 ‘하프 홀리데이’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김유정, 용석인 PD가 참석했다.

‘하프 홀리데이’는 이탈리아에서 오전에는 젤라또 아르바이트생, 오후에는 여행객으로 변신한 김유정의 현지 생활을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김유정은 “혼자 프로그램을 맡다 보니까 부담이 되지 않는다면 거짓말”이라면서 “처음 촬영에 들어갔을 때 걱정이 많이 됐다”고 밝혔다. 이어 “아르바이트라는 취지에 맞게 주어진 일에 최선을 다하고 열심히 즐기자고 생각했다”며 “PD님만 믿고 이탈리아에 갔다”고 덧붙였다.

또한 김유정은 “여러 사람들을 만났고, 직접 치즈를 만든 뒤에 피자를 만드는 등 다양한 경험을 할 수 있었다”며 “이런 경험을 할 수 있어 (PD님에게) 되게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하프 홀리데이’는 30일 오후 5시 처음 공개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