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코미디언 정형돈.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코미디언 정형돈. / 제공=FNC엔터테인먼트


코미디언 정형돈이 방송에서 가수 케이윌의 사진을 영정사진처럼 만들며 장난 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정형돈은 지난 23일 소속사 FNC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며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리틀텔레비전 V2’의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이라고 말했다.

그는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다”면서 “무엇보다 생방송 중이어서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정형돈은 지난 21일 생방송으로 이뤄진 ‘마이리틀텔레비전 V2’에서 케이윌의 사진에 붓으로 검은 선을 그어 마치 영정사진을 연상하게 만들며 다른 출연자들과 장난을 쳤다. 이날 케이윌을 태운 차량이 빗길에 미끄러지는 교통사고를 당한 사실이 알려지며 정형돈을 향한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졌다.

◆ 아래는 정형돈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정형돈입니다.

먼저 불미스러운 일로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려 죄송하다는 말씀 전합니다.

‘마이리틀텔레비전 V2’ 인터넷 생방송 중 있었던 일에 관한 일은 저의 잘못입니다.

단순한 개그 욕심에 도 넘은 행동을 한 점 진심으로 반성하고 있으며 케이윌씨에게도 직접 연락해 사죄의 뜻을 전했습니다.

무엇보다 생방송중이라 케이윌의 교통사고 소식을 전혀 알지못한 채 한 행동이기 때문에 더욱 죄송한 마음입니다.

인터넷 생방송 후 저의 언행에 문제가 있었음을 깨닫고 제작진에게 정중히 상의를 드려 본방송에는 나가지 않는 거로 알고 있습니다.

앞으로는 더욱 신중하고 책임감 있는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