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스틸컷. /사진제공=KBS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 스틸컷. /사진제공=KBS


배우 오지호가 촌철살인 조언으로 고민해결사의 면모를 뽐낸다.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이하 ‘안녕하세요’)에서다.

23일 방송되는 ‘안녕하세요’에는 오빠의 집착과 감시 속에 사는 스물두 살 여동생의 사연이 소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고민주인공은 친구, 남자친구를 만나지 못하게 하는 오빠의 집착 때문에 버킷리스트가 남자친구와 1년 사귀는 거라고 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마치 자기 일인 것처럼 사연을 듣던 오지호는 “동생을 내가 키웠다. 그런데 어느 순간부터 나한테 전화를 잘 안 한다”면서 고민주인공의 오빠를 향해 “자신이 제일 행복할 때를 모를 수도 있다”며 자신이 생각하는 오빠로서 가장 행복한 순간을 조언했다.

한편 고민주인공이 처한 상황에 감정이 격앙된 MC 이영자는 “그게 사랑인가?”라고 분노해 공감을 선사했다. 이에 MC 신동엽은 “일단 이영자한테 정중하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해 이영자를 화나게 한 오빠의 감시망이 무엇이었는지, 왜 오빠가 고민주인공을 이토록 걱정하게 된 것인지 본 방송에 대한 궁금증을 높인다.

‘안녕하세요’는 23 11 10 방송된.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