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도시경찰: KCSI’ 천정명. /사진제공=MBC에브리원
‘도시경찰: KCSI’ 천정명. /사진제공=MBC에브리원


MBC에브리원 ‘도시경찰:KCSI’에서 천정명이 꼼꼼함과 집념으로 멘토 형사에게 인정받는다.

23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되는 ‘도시경찰:KCSI’에서 천정명은 분식점 침입 절도 사건 현장에 멘토 형사와 단둘이 출동한다. “지문에 있어서 솔직히 자신이 있었다”고 포부를 밝힌 천정명은 “절도 사건이라고 하니 머릿속에 구상이 그려졌다”며 KCSI 형사에 적응한 모습을 보였다.

사건 현장에 도착한 천정명은 범인이 드나든 곳으로 추정되는 문을 들여다보며 고도의 집중력을 발휘했다. 매끄럽지 않은 문의 표면 때문에 지문 채취가 어려운 가운데 천정명이 범인의 흔적으로 추정되는 손자국을 발견했다. 다른 형사들보다 한 발짝 빨리 움직이는 에이스의 모습이었다.

분식점 내부에서 이어진 현장감식에서 천정명의 꼼꼼함과 집중력은 계속해서 빛을 발했다. 지문이 잘 안 나올 것 같다는 동료 형사의 예상을 깨고 현금 수납기 아래에 숨은 지문을 발견한 것. 적극적으로 나서서 직접 지문과 유전자를 채취하고 끝낸 천정명은 분식점 주인에게 “걱정하지 말고 기다리면 잡을 수 있을 것”이라고 다독였다.

현장감식을 마친 천정명에게 멘토 형사는 “일 깔끔하게 한다” “꼼꼼하게 끝장을 본다”며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