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김지원 기자]
배우 김명민.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배우 김명민. /사진제공=워너브러더스 코리아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의 배우 김명민이 후배 최민호와 김성철의 열의를 칭찬했다.

19일 오후 서울 삼청동의 한 카페에서 배우 김명민을 만났다. 김명민은 영화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에서 학도병 772명으로 구성된 유격대를 이끄는 이명준 대위 역을 맡았다.

최민호는 영화에서 학도병 최성필 분대장을 연기했다. 그는 입대날까지 미루며 영화에 참여했을 만큼 열의를 보였다. 이에 대해 김명민은 “장하다”고 칭찬했다. 그는 “이런 영화에 참여한다는 것은 자신의 성장이나 입신양명보다 배우라는 직업을 가진 사람으로서 사회를 위해 자신의 재능을 내놓다는 뜻이 강하다. 책임감이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명민은 “단순하게 생각했다면 이 고생스러운 영화에 들어오진 못했을 것이다. 자신의 비주얼을 돋보이게 할 수 있는 영화도 아니고 혼자서 두드러질 수 있는 영화도 아니다. 이 작품에 참여한 모든 배우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한다. 여자인데도 머리를 짧게 자르고 남장한 학도병 문종녀 역을 맡은 (이)호정을 비롯해 많은 배우들이 얼굴이 비춰지든 안 비춰지든 열심히 했다. 실제로 고생도 많이 했다”고 동료와 후배 배우들을 챙겼다. 학도병 기하륜 역을 맡은 배우 김성철에 대해서는 “배우로서 자질이 너무 훌륭하다”며 “(사투리를 해야 하는 캐릭터 때문에) 사투리를 녹음해 다니면서 계속 반복해서 듣고 연습하더라. 분장실에 들어가면 (캐릭터 설정에 맞춰) 삐딱하게 앉아서 대사를 연습하고 있더라”고 칭찬했다.

‘장사리: 잊혀진 영웅들’는 772명의 학도병들이 인천상륙작전의 교란 작전 중 하나인 장사상륙작전에 투입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오는 25일 개봉한다.

김지원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