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박창기 기자]
MBC ‘같이 펀딩’ 예고 영상. /사진제공=MBC
MBC ‘같이 펀딩’ 예고 영상. /사진제공=MBC


MBC 예능 프로그램 ‘같이 펀딩’에서 배우 유준상이 개그우먼 장도연, 이석우 디자이너와 함께 태극기를 제작하는 완창산업을 찾아간다.

‘같이 펀딩’의 제작진은 태극기 장인 부부의 이야기를 담은 예고 영상을 15일 공개했다.

지난 방송에서 유준상은 태극기함 제작을 위해 태극기를 판매하는 문구점과 주민센터를 방문해 현장 조사에 나섰다. 그는 ‘국기 다는 날’이 잘못 표기된 태극기함을 보고 해당 상품을 만든 태극기 제조사에 전화해 “완창산업 사장님을 꼭 만나보고 싶다”고 밝혔다.

드디어 고대하던 만남이 성사된다. 완성된 태극기함을 들고 완창산업을 찾아간 그는 아주 특별한 제안을 한다.

유준상과 그의 파트너 장도연, 이석우 디자이너가 찾아간 곳은 이들의 예상과 전혀 달랐다. 커다란 장비와 기계 소음으로 가득한 넓은 공간을 예상했으나 완창산업은 다른 직원 없이 부부가 함께 태극기를 만드는 곳이었다. 2001년부터 태극기함을 제작해온 부부는 20년 가까이 변함없이 자리를 지키고 있다.

완창산업 사장님은 태극기 열풍이 불었던 2002년 월드컵 이후 판매량이 떨어졌다고 털어놓는다. 유준상이 문구점에서 본 태극기함도 국기법이 제정된 2007년 이전에 제작돼 아직 판매되지 않은 것. 판매량이 적고 20년째 태극기함 가격이 같지만 완창산업은 더 좋은 제품을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

공개된 영상에서 완창산업 사장님은 상대적으로 값싼 중국산 태극기가 많이 제작되고 있다고 했다. 그는 “중국산을 쓰라고 하는 데 안 쓴다. 내가 팔려고 태극기를 만드는 건 아니지 않은가? 만들려고 만드는 거다”라고 털어놓았다. 그는 조립부터 감는 작업까지 전부 수작업을 통해 태극기를 제작한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또한 깃봉을 개발하게 된 계기도 밝혔다. 완창산업 사장님은 2014년 소치 동계올림픽 당시 이상화 선수가 태극기를 흔들던 장면을 이야기하며 “내가 만든 태극기를 가지고 도는데 깃봉 윗부분이 날아갔다. 도저히 이런 걸 팔면 안 되겠다고 느꼈다”고 말해 뭉클함을 자아냈다.

본격적으로 태극기가 만들어지는 과정이 공개된다. 안정적으로 휘날리는 태극기를 만들기 위해 거치는 세세한 작업 과정을 현장에서 지켜본 유준상, 장도연, 이석우와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지켜본 이들은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MC 유희열은 눈물까지 보였다고 해 궁금증이 더해진다.

‘같이 펀딩’은 15일 밤 6시 30분 방송된다.

박창기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