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텐아시아=우빈 기자]
‘구해줘홈즈’ / 사진제공=MBC
‘구해줘홈즈’ / 사진제공=MBC


MBC ‘구해줘! 홈즈’에서 아름다운 매물이 공개된다.

8일 방송된 ‘구해줘!홈즈’에서는 은퇴 후 제2의 인생을 꿈꾸며 보금자리를 찾는 부부가 의뢰인으로 출연했다.

이날 3년 전 은퇴한 의뢰인 부부는 그 동안 딸의 학업을 위해 울산에서 거주했지만, 딸의 유학으로 다시 익숙한 동네로 회귀하길 바랐다. 그 동안 아이들 교육 때문에 줄곧 아파트 생활을 해온 의뢰인 부부는 경기 남부권에 위치한 광주와 용인 그리고 양평 일대에서 자연 친화적인 삶을 원한다고 전했다. 의뢰인 부부는 텃밭과 반려견을 키울 수 있는 4억 원대의 마당 있는 집을 희망했다.

덕팀에서는 홍은희와 김광규, 임성빈이 출격했다. 이들이 은퇴한 부부를 위해 찾은 곳은 경기도 광주시 퇴촌의 단층 주택 매물. 계곡을 따라 자연 속에 위치한 첫 번째 매물은 의뢰인이 희망한 채광 좋은 4베이 구조로 임성빈은 집 안의 모든 창이 남향을 바라보는 단독주택에서 흔치 않은 구조라며 매물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어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을 찾은 세 사람은 예술가 마을의 매물을 소개했다. 입구부터 고풍스럽고 감각적인 빈티지 대문에 감탄사가 절로 나왔지만 함께 간 김광규만 “그냥 낡은 거 아니야”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집주인은 빈티지와 낡은 것의 차이점을 눈높이에 맞게 설명했다.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었던 이 집 만의 감각적인 구조와 세련된 인테리어에 출연자들의 찬사가 이어졌다. 특히 방 안의 이색적인 구조와 인테리어를 본 박나래는 제가 이 집 계약할게요. 벌써 이 집을 어떻게 꾸밀지 다 보여라고 감탄했다.

우빈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